평양 고려호텔에서 11일 오후 5시30분께 불이 났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12일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날 밤 소방차들이 호텔에 줄지어 있었지만 상황은 통제된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이 외국인은 호텔 전등이 켜졌고 소방대원들의 비상사태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고려호텔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하지 않았으며 불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화재는 11일 오후 5시30분께 호텔 36층 복도에서 발생했다"며 "불길이 심하지 않아 투숙객과 직원에 대한 대피령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화재 영상을 확보했다면서 영상에는 호텔의 두 건물 43층을 잇는 브리지에서 검은 연기기둥들이 피어오르는 장면이 담겨 있다고 보도했다.

한 목격자는 화재현장에 경찰, 병력, 보안관리, 응급차 등이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목격자는 로이터에 "화재현장을 촬영하려던 일부 외국인들이 (당국에) 체포됐다"고 덧붙였다.

화재 이후 호텔 투숙객들이 모두 대피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목격자는 화재가 이날 오후 6시15분께 발생했으며 오후 11시45분께 이르러서는 검은 연기기둥 하나만 보였다고 말했다.

고려호텔은 지난 1985년 개관한 평양의 대표적인 고급 호텔로, 양각도호텔과 함께 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는 호텔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고려호텔화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