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욱 목사.   ©홍대새교회 웹사이트

[기독일보] 전병욱 목사 성추행 사건으로 말미암은 '장로교 합동 총회에 드리는 범교단 목사 호소문'이 발표됐다.

호소문 공동제안자들(이하 제안자들)은 "삼일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하며 10여년에 걸쳐 교회 신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던 전병욱 목사 사건을 바르게 징계하는 것은 신뢰가 무너진 한국교회와 나아가 우리사회 발전에도 꼭 필요한 일"이라 말하고, "성범죄가 일어난 삼일교회의 노력은 미흡했고, 목사의 임명/면직 등 징계권을 가진 소속 노회는 시간만 끌다가 책임을 던져버렸고, 목사와 교회를 바로 지도해야할 소속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 총회(총회장: 백남선)마저 여러 가지 핑계를 대며 회피하고 있다"면서 "소속 목사에 대한 징계권을 가진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 총회에 바른 책임을 촉구하고자 '전병욱 목사 징계를 촉구하며 합동 총회에 드리는 목사 호소문'을 여러 교단의 중진인 10명의 목사들이 공동제안자가 되어 각 교단의 목사들을 대상으로 서명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이어 제안자들은 "서명 결과 6월 8일까지 보수적 교단인 고려, 고신, 기하성 등으로부터 진보적인 기감, 기장, 성공회, 구세군까지 여러 교단들 목사(성공회 신부 포함) 717명이 서명에 참여했다"고 밝히고, "그 중에는 전병욱 목사가 속한 예장 합동교단 목사들이 가장 많은 199명이 참여해 위기의식과 함께 교단개혁을 바라는 염원에 마음을 같이 했다"면서 "이 성명은 6월 10일 합동교단 기관지에 의견 광고로 게재하고, 백남선 총회장 앞으로 공문으로 발송해 전병욱 목사에 대한 올바른 징계를 촉구할 것"이라 전했다. 공동제안자들은 강경민(예장 합신), 김세윤(해외), 김정명(기하성), 박철수(예장 합동), 신경하(기감), 유경재(예장 통합), 이승장(미국 교단), 장희종(예장 고신), 전병금(기장), 홍정길(예장 합신) 목사 등이다.다음은 호소문 전문이다.

"너희 중에 심지어 음행이 있다 함을 들으니 이런 음행은 이방인 중에라도 없는 것이라....그리하고도 너희가 오히려 교만하여져서 어찌하여 통한히 여기지 아니하고 그 일 행한 자를 너희 중에서 물리치지 아니하였느냐"(고전 5:1, 2)

"형제의 아픈 심정으로 예장 합동 교단에 전병욱씨의 목사 면직을 호소합니다."

1. 전병욱 목사는 믿고 따르던 성도를 배신하고, 하나님과 교회를 욕 보였습니다.

한국교회는 세상의 빛과 소금은커녕 정녕 자기 문제조차 스스로 해결할 수 없는 사람들입니까? 우리가 이런 모습이라면 하나님나라의 수고와 전도의 말이 무슨 소용 있겠습니까?

전병욱 목사의 성추행 사건과 그것을 처리해 나가는 우리 한국교회의 대응과 그 과정을 살펴보면 무책임과 무능력에 빠진 현주소를 그대로 보는 것 같아 안타깝기만 합니다. 전병욱 목사는 한국교회 다음세대 리더라고까지 인정받고 있던 그 순간에도, 10년 여 동안 전 목사를 굳게 믿고 따랐던 청년들에게 교회와 선교지 등을 가리지 않고 수차례 상습적으로 성추행했습니다.

누군들 쉽게 믿을 수 있었겠습니까? 2010년 문제가 일부 드러났을 때만해도 적지 않은 사람들은 이를 믿기 힘들어 했고, 해당교회도 퇴직금 주어 그저 조용히 끝내려고만 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아무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해도, 진실은 결국 드러나고야 마는 법입니다. 마침내 전 목사는 사임해야 했고, 교회는 성중독 치료비까지 지원하며 사건의 실체를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전병욱 목사는 이러한 죄악들이 다 드러나고서도 다시 5년이 흐르는 동안 이를 진심으로 뉘우치고 자숙하기는커녕 교회와의 약속도 저버린 채 서울 중심가에 서둘러 개척을 재개했고, 죄악에 대해서는 변명으로 일관해 왔으며, 도리어 이를 바로 잡으려는 성도들에게까지 고소를 일삼는 등 더욱 더 큰 죄악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2. 한국교회는 거룩한 공교회로서의 책임을 스스로 내 버렸습니다.

그러나 가장 안타까운 것은 소속교회와 목회자들을 올바로 지도, 감찰해야할 거룩한 공교회의 기관인 노회와 총회마저 이를 방치, 무시하며, 변명만으로 일관하고 있는 사실입니다. 여론에 밀린 해당노회에서 작년 말 전병욱 목사에 대한 정식 재판이 시작되어 일말의 기대를 갖게 하였지만, 결국 아무 것도 바로 잡지 못한 채 무책임하게 물러 앉아 상위기관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 합동) 총회로 넘겨버렸고, 합동 총회마저 해당교회의 상소를 어설픈 변명만 내세우며 문제 삼지 않을 뜻을 보이고 있습니다. 더구나 노회와 총회 주변에서는 세상에서도 손가락질 받을 온갖 정치논리와 이해관계가 얽혀, 교회의 거룩성과 피해자들의 아픔, 진실의 규명 등의 본질에는 전혀 관심도 없습니다.
우리는 스스로 하나님의 교회를 욕보이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교회가 이렇게 무책임한 죄악을 반복하는 동안 사회 각계 모든 영역들은 이미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성추행 혐의로 저명한 서울대 교수가 구속되는가하면, 70세가 넘은 전직 국회의장도 실형을 피하지 못했고, 인권사각지대라고 지탄받아왔던 군대마저 성폭력만큼은 더 이상 관대하지 않고 가해자 처벌이 당연시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세상보다 더욱 깨끗하고, 모범적이어야 할 한국교회와 합동 교단은 숨겨진 죄악을 찾아내는 것은 고사하고, 이미 확인된 범죄마저 전혀 인정하지 않고, 바로 잡으려는 의지조차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것은 교단의 존재이유마저 스스로 부정하는 행위가 아닐 수 없습니다.

3. 이것은 누구랄 것 없이 먼저 우리 목사들의 큰 죄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전병욱 목사, 해당 교회와 노회, 총회를 그저 가벼운 마음으로 비난할 수 없습니다. 우리도 전병욱 목사 사건을 알고 있으면서도 그동안 침묵하여 한국교회의 몰락에 일조했으며, 어쩌면 지금도 '뭐, 그럴 수도 있지.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며 동조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더구나 우리는 전병욱씨와 똑같은 목사입니다. 우리는 최소한 전병욱씨의 동료이며, 공범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하나님 앞에 진심으로 고백하며, 참회하며, 뉘우칩니다. 우리는 같은 목사로서 하나님과 세상 앞에 큰 부끄러움을 느끼며, 무엇보다 피해를 당한 여성 성도들께 마음 깊이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것은 그저 어느 한, 두 사람들의 문제나 잘못이 아니라, 먼저 우리 목사들 자신의 일차적인 죄악임이 틀림없습니다. 그래서 전병욱 목사 문제의 바른 해결은 도덕이나 윤리 또는 보수나 진보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교회와 목사들이 하나님과 세상 앞에서 진정 거듭나려는 몸부림의 고백이 아닐 수 없습니다.

4. 이렇게 간곡히 호소 드립니다.

그러나 그저 제 자리에 앉아 한없이 자책만 되풀이 하는 것은 가장 쉽고도, 가장 무책임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라도 예장 합동 교단은 아픔을 무릅쓰고 확인된 죄악을 공교회 앞에 드러내고, 그에 합당한 공적 처벌을 단행하며, 다시는 이 같은 죄악이 공교회를 더럽히는 일이 없도록 재발을 방지하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먼저 합동 교단이 가장 큰 교단으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으로 한국교회의 명예를 바로 세워주십시오.

그러나 어떤 교회, 어느 교단인들 이와는 무관하겠으며, 이보다 나을 수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동시에 모든 형제교회 및 교단들 역시 그와 같은 결단과 발걸음에 맞춰 한국교회의 거듭남에 함께 나설 때, 우리 사회도 한국교회의 진정성을 한번 더 믿어줄 것이며, 한국교회를 불쌍히 여겨달라는 기도도 하나님께 응답될 수 있을 것입니다.

최근에도 어느 대형교회 한 목사가 지하철에서 여성들을 몰래 촬영하다가 발각돼 한국사회에 다시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처럼 지금도 혹은 드러나고, 혹은 드러나지 않은 교회 안팎의 성범죄 문제들은 너무 많습니다. 지금부터라도 바로 잡지 않으면 제2, 제3의 전병욱 사태는 앞으로도 계속 일어날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그러한 참회와 거듭남의 각오를 다음과 같은 주장에 담아 한국교회 전체와 예장 합동 교단에 간곡히 권고 드립니다.

첫째, 전병욱 목사는 목사 이전에 하나님을 믿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더 이상 비겁한 변명을 멈추고, 무책임한 목회를 중단하고, 이제라도 목사직을 내려놓고, 치료에 전념하며 깊이 자숙해 주기를 충심으로 권고합니다.

둘째, 그러나 전병욱 목사가 끝끝내 참회하지 않는다면 예장 합동 총회는 거룩한 교회의 공적 책임기관으로서 목양할 성도를 크게 배신한 전병욱씨의 목사직을 9월 정기총회 전후로 반드시 면직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셋째, 한국교회 책임 있는 각 교단들은 가을총회에 심각한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조항을 담은 목회자 윤리강령을 제정해 주시고, 특히 성범죄 사실이 확인되었을 경우에는 반드시 처벌하고, 바로 잡는 조항을 명시해 줄 것을 강력히 권고 드립니다.

넷째, 한국교회 내 성범죄 문제는 더 이상 덮어 둘 수만은 없습니다. 한국교회 책임 있는 교단 및 연합기구들은 올해 내에 교회 성범죄 대책기구 마련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위한 노력을 시작해야 합니다. 이것은 교단과 책임기관들의 존재목적이며, 근거입니다.

다섯째, 한국교회 모든 목사들은 이러한 죄악이 결코 남의 일이 아님을 깊이 통감하여, 두려움과 떨림으로 목회의 초심을 회복하고, 책임 있고, 투명한 목회를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다짐합시다.

2015년 6월 10일

전병욱씨 목사 면직을 통해 한국교회의 참회와 거듭남을 깊이 염원하는 목사 일동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전병욱 #면직 #전병욱목사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