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오른쪽)과 머스크 라인 쇠렌 스코우 사장이 계약서 서명 후 악수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10척 넘게 수주하며, 본격적인 수주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3일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해운선사인 덴마크 '머스크 라인'으로부터 19,630 TEU 초대형 컨테이너선 11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계약 총액은 약 18억 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400m, 폭 58.6m, 깊이 16.5m 규모로 모두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되어 2018년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머스크 그룹은 2003년 대우조선해양과 자동차 운반선 계약으로 첫 인연을 맺은 이후, 지난 2011년 세계 최초로 18,000 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을 발주하는 등 양사는 공고한 비즈니스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머스크 그룹은 이번 계약 포함 총 54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대우 선주사 이며, 현재 13척의 선박이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정성립 사장은 "이번 초대형 컨테이너선 계약 체결로 LNG선에 이에 컨테이너선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대우조선해양은 모두가 인정하는 세계 1등 조선해양회사임을 다시 한번 전세계에 알린 쾌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과 함께 현시한 노동조합위원장이 동반 참석해 노사화합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생산은 물론 영업활동에도 노동조합이 지원하는 모습을 보여 선주의 신뢰를 얻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특히 현 위원장은 노사가 화합하여 납기·품질·안전 등 모든 면에서 최고 수준의 선박을 건조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는 편지를 선주 측에 전달했다.

이번 계약 포함, 올 한해 대우조선해양은 총 23척, 35.1억 달러 상당의 상선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머스크 #컨테이너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