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양쯔(揚子, 창장·長江)강에서 발생한 대형 선박 침몰사고는 437명의 탑승객 생사가 확인되지 않는 최악의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양쯔강 중류 후베이성(湖北) 젠리(監利)현 부근에서 이날 오후 9시28분께(현지시간) 458명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해 14명이 구조되는데 그쳤다.

아직까지 인명피해가 확정되지 않았지만 신중국 건국 이전인 1948년 2천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장야호' 폭발사고 이후 최악의 선박사고가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사고 당시 배에는 중국인 승객 406명, 여행사 직원 5명, 선원 47 등 모두 45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고 2일 보도했다. 승선자 명단에 한국인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승객들은 난징과 창저우(常州), 상하이(上海) 등 지역 여행객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50~80세 연령대의 노인 여행객도 상당수 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통운수부는 배에서 탈출하거나 구조된 사람은 이날 오후 5시 현재 선장과 기관장을 포함해 14명이며, 7명은 사망했다고 현장에서 발표했다.

  ©뉴시스

사고 직후 배를 버리고 헤엄쳐 뭍으로 나온 선장은 "배가 갑자기 회오리바람을 만나 뒤집혔다"고 말했다.

생환자인 여행사 직원 장후이(43)씨는 "갑자기 배가 기울기 시작한 뒤 구명조끼 입을 새도 없이 침몰했다"고 사고 순간을 증언했다.

AP통신은 사고 선박이 강풍을 만나 2분 만에 침몰했으며 사고 직후 배 안에서 구조를 요청하는 외침을 들었다는 생존자들의 말을 전했다.

중국 국가기상센터의 쉐젠쥔(薛建軍) 고급공정사는 "침몰사고 현장 부근에는 12급(초속 35m)의 회오리바람이 불었고 1시간에 97㎜의 폭우가 쏟아졌다"며 "회오리바람이 자주 일지만 이번처럼 심한 경우는 5년만에 한번 나타날 정도"라고 설명했다.

충칭(重慶)시 완저우(萬州) 소속의 호화유람선 '둥팡즈싱'(東方之星·동방의 별)호인 사고 선박은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을 출발해 충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1994년 2월 건조된 이 배의 길이는 76.5m, 폭은 11m 등으로 정원은 534명이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사고 직후 인명구조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지시했고, 현장에는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직접 구조작업을 지휘하고 있다.

 구조대원이 선체 밑부분만 드러나 있는 침몰 선박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 2015.06.02   ©뉴시스

당국은 1천여 명의 인력과 48척의 배를 동원해 사고 수역 주변을 수색하는 등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중국 해군도 140여 명의 잠수병력을 각종 장비와 함께 사고 현장에 급파해 구조와 수색을 돕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양쯔강유람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