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기독일보] 2015년 할렐루야대회가 26일부터 28일까지 프라미스교회로 예정된 가운데 뉴욕교협이 1일 정오 금강산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할렐루야대회와 관련, 뉴욕교계의 전반적인 침체에 큰 위기의식을 공감하고 있어 더욱 성공적으로 대회를 치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뉴욕교협은 이재덕 회장을 비롯, 이종명 부회장, 박영진 부회장, 김희복 총무, 한기술 서기, 권캐더린 부회계 등 임원진들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올해 할렐루야대회 준비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알리는 한편, 기자들과 질문을 주고 받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재덕 회장은 2010년도 이후 할렐루야대회가 저조한 성적에 그치고 있는데 대해 "그동안 뉴욕교계 전반에 걸친 침체 분위기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고 이러한 영향이 할렐루야대회에도 이어져 왔다"면서 "할렐루야대회를 기점으로 뉴욕교계의 큰 변화가 회복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서의 질문은 올해 할렐루야대회가 기존의 관성적인 틀에서 벗어나서 내용적으로나 외형적으로나 성공적인 대회가 진행되기 위한 필요 요건과 준비 상황에 대한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에 이재덕 회장은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여러차례 강사에게 뉴욕교계의 영적인 현황과 올해 할렐루야대회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고, 잃어버린 법궤를 다시 찾자는 올해 대회 주제에서 보여지듯 뉴욕교계에 반드시 필요한 메시지가 던져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인원동원과 관련해서도 이재덕 회장은 "단순히 여러 교회들과 접촉해 만나겠다는 계획만 있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회원교회 명단을 두고 담임 목회자와 할렐루야대회 참여에 대해 구체적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면서 "최대 수용인원인 1500명을 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강사 선정과 관련, 이재덕 목사는 "여러 차례 설교를 듣고 평가했지만 맨발의 정신으로 이민교회에 힘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고 다른 분들의 추천도 있었다"고 말했으며 재정 운영과 관련해서도 이재덕 목사는 "공식적으로 다 밝힐 수는 없지만 지금까지 치렀던 할렐루야대회의 최고 수준에 도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할렐루야대회는 6월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프라미스교회에서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뉴욕교협 #할렐루야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