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인신매매를 우려한 네팔 정부가 부모나 후견인 없이 아동 홀로 여행할 수 없도록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네팔 정부는 26일(현지시간) 16세 이하 어린이가 자신이 사는 군(district)을 벗어나 여행하려면 반드시 부모나 아동복지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후견인과 동행하도록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정부는 또 앞으로 3개월간 아동의 해외 입양도 허가하지 않기로 했다.

네팔에서 지진 피해를 겪은 가정의 어린이들이 인신매매조직을 통해 인도의 공장 등으로 팔려가는 정황은 이미 포착됐다.

네팔과 국경을 접한 인도 비하르 주 당국은 주 내 락사울 기차역에서 인신매매 조직을 통해 뭄바이 가방 공장으로 팔려가던 8∼14세 어린이 16명을 23일 구출했으며 조직원 4명을 체포했다고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가 보도했다.

네팔 경찰도 10∼12세 어린이 11명을 데리고 돌라카에서 카트만두로 이동하던 인도와 네팔 출신 성인 5명을 체포해 인신매매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팔과 인도 등에서 아동 인신매매는 지진 이전부터 문제가 됐다.

인도 북부 펀자브 주 루디아나에서는 지진 발생 2주 전에 인도로 와 주급 150루피(2천600원)를 받고 의류공장에서 일하던 네팔 어린이 8명 등 강제노동에 시달리던 어린이 28명이 인권단체에 의해 구출되기도 했다.

▲ 사진은 국제구호 NGO인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네팔 지진피해지역에서의 현지조사 및 긴급구호활동 중에 만난 네팔 어린이들의 모습을 전했다. 월드비전의 긴급구호물자 방수포를 받은 박탁푸르의 아이들 모습.   ©월드비전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네팔인신매매 #네팔아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