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21)가 올 시즌 3번째로 출전한 월드컵에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손연재는 24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겐트에서 열린 2015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타슈겐트 월드컵 마지막날 종목별 결선 후프 경기에서 18.200점을 받아 3위에 올랐다.

마르가리타 마문(19.100점)과 알렉산드라 솔다토바(이상 러시아·18.750) 다음으로 높은 점수를 얻었다.

하지만 이어진 볼과 곤봉 종목에서는 볼과 수구를 놓치는 치명적인 실수가 나왔다.

결국 볼과 곤봉, 리본 종목에서는 각각 16.800점, 16.850점, 17,200점으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앞서 손연재는 23일 둘째날 경기에서는 후프 18.150점(3위), 볼 17.750점(4위), 곤봉 18.150점(3위), 리본 18.200점(2위)을 기록, 합계 72.250점으로 개인종합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전날 개인종합 금메달을 목에건 마문은 후프에 이어 볼, 곤봉, 리본까지 석권하며 대회 5관왕에 올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손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