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정부가 22일 일본 나가사키현 하시마(군함도) 등 일본 메이지 산업혁명시설 세계유산 등재 문제를 놓고 협의를 했지만 견해 차만 확인했다.

최종문 외교부 유네스코 협력대표와 신미 준(新美潤) 일본 외무성 국제문화교류심의관 등 양국 관료는 이날 오후 일본 도쿄 외무성에서 협의를 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협의 내용과 관련, "일본 측은 유산의 역사적 의미를 설명했고 한국 측은 대상인 23개 시설 가운데 7개 시설에 조선인 노동자들이 강제징용됐다며 반대한다는 의향을 거듭 나타내 협의는 평행선으로 끝났다"며 "양국 정부는 협의를 계속하자는 데는 의견이 일치했지만 난항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하시마섬 군함도   ©뉴시스

일본 측은 이날 협의에서 "(해당 시설은)귀중한 산업유산이며 인류로서 보전해 가야할 가치가 있다"며 "(시설이 세워진 시점은)1850년대에서 1910년까지 사이로 (한국 측 주장과는)시대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에 우리 측은 "조선인 노동자들이 강제 징용된 시설이 포함돼 있다"며 등재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협의 후 최종문 대표는 기자단에 "감정적으로 반대하는 게 아니다"라며 "강제노역 문제에 관한 한국 측의 정당한 우려를 전달했다. 해소할 수 있도록 성의 있는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징용시설 #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