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생산자 물가가 지난 4월 보합세를 나타냈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생산자 물가지수(2010년 100기준)는 전월과 같은 101.80으로 0.0%의 등락률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는 3.6% 하락했다.

생산자 물가는 국제 유가 하락 등의 여파로 지난해 8월부터 6개월째 하락했다가 올 2월 깜짝 반등했으나 지난 3월 다시 내림세로 돌아선 바 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물가는 전월 대비 1.7% 상승했다. 농산물과 축산물은 각각 2.3%와 3.0%로 올랐고, 수산물은 1.6% 떨어졌다.

공산품에서는 화학제품이 1.6% 올랐으나 석탄 및 석유 제품이 전월보다 3.0% 하락해 전체적으로 0.2%의 하락세를 보였다.

서비스는 금융 및 보험업이 1.3% 올라 가장 많은 상승률을 보였고, 운수업(0.5%), 음식점 및 숙박업(0.2%) 등에서 올랐다.

특수분류별로 보면 식료품의 경우 전달에 비해 1.0%, 신선식품은 1.9% 각각 올랐다. 에너지는 전월 대비 1.3%, IT는 0.3% 하락했다. 식료품 및 에너지 이외는 전월에 비춰 0.1% 상승했다.

국내에 공급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6% 하락했으며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6.4% 떨어졌다. 국내 출하량 외에 수출을 포함한 총산출 기준으로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나타내는 총산출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5%, 전년 동월 대비 4.1% 하락했다.

한 대형할인매장에서 물건을 고르고 있는 주부.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생산자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