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4회 국가 기도의 날 행사에서 미국을 위해 기도하는 한인들.
약 20여 명의 기도인도자들이 각각의 기도제목을 놓고 뜨겁게 기도를 인도했다.
제64회 국가 기도의 날 기도회가 은혜한인교회에서 5월 7일 개최됐다.

[LA기독일보 김준형 기자] 제64회 국가 기도의 날을 맞이해 남가주 한인들도 미국과 국가 지도자들을 위해 기도했다. 5월 7일 저녁 7시 30분 은혜한인교회에서 "주여 우리의 기도를 들으소서"라는 주제 아래 열린 기도회에는 약 800여 명의 성도들이 참여해 간절히 기도했다.

기도회는 각각 회개와 부흥, 가정과 학교, 국가 지도자, 교회와 문화, 조국과 선교 등 5개 큰 주제 아래 진행됐다. 여러 1세 목회자와 함께 윌리엄 정, 이영복, 스티븐 최 목사 등 영어권 목회자들도 기도 인도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모든 순서는 한영 통역이 이뤄졌다. 기도회에 앞서 설교는 송정명 목사(월드미션대학 총장)가 맡았다. 그는 예레미야 29장 12-13절 말씀으로 "내게 기도하면 내가 들을 것이라"는 설교를 전했다.

이날 오전 워싱턴DC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정계, 교계 지도자들이 참여하는 국가 기도의 날 외에도 미 전역 약 4만3천여 곳에서 기도회가 열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가기도의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