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AP

유엔본부에서 30일 마련된 미국 주도의 북한 인권 행사에서 북한 외교관들이 항의 성명을 발표하고 이들에 대해 탈북자들이 고성으로 맞대응하면서 한때 소동이 벌어졌다.

사만다 파워 유엔 주재 미 대사는 북한 외교관들을 진정시키려 애썼지만 북한 외교관들은 이날 행사에 항의하는 성명을 읽고 자리를 떠났다.

당시 탈북자들은 이들의 면전에 서서 큰소리로 북한을 비난했다. 한국어를 하는 한 참관인은 탈북자들이 "닥쳐라" '북한을 해방하라" "김정은 타도" "짐승조차도 자신들의 차례를 기다릴 줄 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파워 대사는 나중에 "북한의 성명은 완전히 자기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북한 인권 행사에는 탈북자 20여 명이 참여했다. 북한은 지난해 유엔 인권조사위원회의 북한 인권 침해를 보고한 이후 방어적인 자세를 보여왔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 인권 문제를 국제 평화와 안보 어젠다에 포함시켰다. 북한은 인권조사위원회에 협력한 탈북자들을 '인간쓰레기'라고 불렀다.

이날 행사에서 북한 리성철 외교관이 근거 없는 주장과 북한에 대한 적대정책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읽었다. 북한 외교관들은 탈북자 제이 조가 인권 탄압 사례를 말하기 시작하자 곧바로 일어서 퇴장했다. 조는 "이들은 매우 무례하다"며 "머물렀더라면 이들과 얘기를 나눴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이번 인권 행사 전에 북한에 입장을 밝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 분간의 소동이 벌어지기 전 이반 시모노비치 유엔 인권사무차장보는 청중에게 북한이 최근 수개월 동안 인권 문제에 '새로운 참여 신호'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동 이후 오준 주유엔대표부 대사는 청중에게 "한 가닥 희망이 있는 것으로 생각했지만 오늘 북한 대표단은 실망하게 했다. 안타깝다"고 말했다.

사만다 대사는 행사 말미에 "북한의 진짜 대량파괴 무기는 자국민에 대한 정부의 폭압"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을 포함한 지역 국가들에 망명을 원하는 북한인들을 돌려보내지 말라고 요청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로버트 F 케네디 인권센터' 대니얼 엄 연구원은 "가장 주목되는 것은 북한의 언론 저지 기도가 아니라 미국에 소니픽처스 해킹을 포함해 자국 정책을 갈수록 전하려는 의지"라고 말했다.

  ©뉴시스/AP
  ©뉴시스/AP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외교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