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전 국무총리와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측근이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검찰은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비서들로부터 공식 일정 등의 자료를 제출받아 성 전 회장이 금품을 건넨 시점과 당시 행적을 복원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29일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각 비서관 노모씨와 윤모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이날 두 비서관으로부터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대내외 공식일정과 관련된 자료를 넘겨받았으며, 제출자료의 형식적 요건과 일정 내용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이들이 검찰에 자료를 제출하기 전 이 전 총리나 홍 지사 측과 사전에 조율한 게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조사도 진행중이다.

이 전 총리와 홍 지사 측이 제출한 일정을 토대로 성 전 회장이 돈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시점의 행적이나 동선이 일치하느냐가 이 수사의 관건이다.

이 전 총리의 경우 성 전 회장으로부터 선거자금 지원 명목으로 현금 3000만원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2013년 4월 4일이며, 홍 지사는 한나라당 대표 경선 때 공보특보였던 윤모 전 경남기업 부사장을 통해 현금 1억원을 전달받은 시점으로 추정되는 2011년 6월을 전후한 기간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이 전 총리와 홍 지사의 일정 자료와 성 전 회장의 하이패스 단말기 통행기록, 성 전 회장 측근들의 휴대전화 통화기록과 송·수신 기지국 위치 정보, 진술 등을 비교 검토해가며 당시 이동경로와 동선이 겹치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소환을 통보한 2명은 일정 관련 자료를 제출하러 오는 실무자급 참고인"이라며 "제출한 자료가 형식적 요건을 갖췄는지 등을 물어보는 선에서만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 전 총리의 비서관 김모씨와 운전기사 윤모씨, 홍 지사의 측근으로 알려진 경남도 산하기관장 등 측근들에 대해서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홍준표 #성완종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