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방 아파트 분양시장에 청약 광풍이 휘몰아치고 있다.

21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올들어 이달 13일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를 대상으로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을 조사한 결과 청약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중 8개 단지가 지방에서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곳은 올 1월 경남 창원시 가음동에서 분양한 '창원가음꿈에그린'이다. 117가구 모집에 1순위에만 2만1703명이 몰려 평균 185.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위는 지난 9일에 청약에 들어간 '울산 약사 더샵'으로 176.34대 1을 기록했고 3위에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대구만촌역 태왕아너스'가 155.05대 1을 나타냈다.

그 뒤를 이어 ▲대구 교대역동서프라임36.5(121.03대 1) ▲부산 해운대달맞이유림노프웨이숲(74.98대 1) ▲광주 광주매곡동 대광로제비앙(70.07대 1) ▲경기 동탄역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6.0(62.85대 1) ▲광주 이안광주첨단(58.59대 1) ▲경기 동탄2신도시2차푸르지오(58.54대 1) ▲부산 범양레우스더퍼스트(55.72대 1) 등의 순이었다.

리얼투데이 양지영 리서치실장은 "경남을 비롯한 울산, 대구, 부산 등의 경우 지난해에도 청약 광풍이 휘몰아친 지역으로 산업단지, 혁신도시 등의 기업이전에 따른 수요 유입과 개발 기대감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며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상위 10권에 포함된 동탄2신도시는 공급과잉 우려에도 불구하고 KTX와 GTX 등 개발 호재 기대감과 전셋값 부담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양 실장은 "분양시장 봄소식에도 불구하고 청약경쟁률은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청약경쟁률 상위 지역에서 4~5월에도 분양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방분양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