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단말기 보조금이오르면서 갤럭시S6 구입가가 48만원대까지 떨어졌다.

KT는 '순 완전무한 99'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S6 32GB의 공시 지원금(보조금)을 21만1천원에서 32만7천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보조금 상한액인 33만원에 거의 근접한 액수다.

대리점이나 판매점에서 지급하는 추가 지원금(보조금의 15%)까지 고려하면, 소비자들은 갤럭시S6 32GB를 최저 48만1천950원에 살 수 있다.

현재 아이폰6 16GB 구입가는 54만7천150원, 64GB 구입가가 68만1천350원이다. KT는 같은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S6 64GB에 대한 보조금도 20만1천원에서 31만7천원으로 높였다. 이에 따라 구입가는 69만2천850원에서 55만9천450원으로 10만원 이상 낮아졌다.

갤럭시S6엣지 보조금은 덜 올랐다. KT는 갤럭시S6엣지 32GB의 보조금을 17만2천원에서 25만원으로, 64GB의 보조금을 16만4천원에서 24만원으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KT는 '순 완전무한 67' 등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중저가 요금제 구간에서도 보조금을 일제히 올렸다.

이에따라 경쟁사인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대응도 주목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갤럭시S6 #보조금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