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표는 4·29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후 처음 맞이한 주말 서울 관악을과 경기 성남중원을 찾아 선거 지원전에 나선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서울 관악구와 경기 성남의 교회를 잇따라 방문해 서울 관악을 오신환 후보와 경기 성남중원 신상진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또 13일에는 인천을 찾아 '새줌마 투어'를 진행하며 인천 서구·강화을 안상수 후보를 지원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1일 인천 서구·강화을 신동근 후보와 함께 검단 일대에서 교통공약을 발표하고 대형마트와 먹자골목, 인근상가를 돌며 유권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문 대표는 또 12일 서울 구로구에서 열리는 '전·월세대책 모범사례 간담회 및 정책발표회'에 참석한 후 경기 성남중원 정환석 후보 개소식 현장을 방문하고, 시장 등을 돌며 정 후보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한편 여야 대표는 이번 주말에도 정치권을 강타한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 대한 여론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이에 대한 향후 대책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재보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