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텔레캅 제공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KT텔레캅(사장 한동훈)은 얼굴인식 보안관리 시스템 '페이스캅II'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페이스캅II는 지난달 18일 열린 세계보안엑스포 2015에서 동사의 기존 얼굴인식 시스템에 비해 인식 속도와 정확성, 이용자 편의성 등을 개선하면서도 70%수준의 가격으로 이용 가능해 관람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페이스캅II는 얼굴인식 기술과 출입·근태관리 기능 등을 결합한 보안상품으로 기존의 카드나 지문인식 방식에 비해 빠르고 정확한 인증이 가능하며, 출입카드의 대여나 분실에 따른 보안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고 지문인식처럼 신체를 직접 접촉할 필요가 없어 위생적이고 편리하다.

또한 복합기 및 스마트기기 등 다양한 솔루션과 연동이 가능해 출입통제, 근태관리, 문서보안, 고객관리, 보안인증 등 여러 분야에서 유용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페이스캅 얼굴인식 기술의 특징은 얼굴을 약 8000개의 셀로 구분하고 개인별고유의 얼굴특징을 입체적으로 분석하고 저장해 보다 정확한 인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또한 최초 인식 후 변화되는 얼굴값을 자동으로 학습하여 안경착용이나 나이 등 얼굴 변화에 관계없이 인증이 가능하다.

페이스캅II은 구매 또는 임대형으로 가입이 가능하며, 기본구성으로 얼굴인식 단말기, 출입통제 락, 퇴실버튼, 근태관리 소프트웨어가 제공되며 필요시 KT텔레캅의 보안 컨설팅을 통해 관제 및 비상출동 서비스도 추가로 신청해 이용할 수 있다.

KT텔레캅 한동훈 사장은 "얼굴인식은 대리인증과 복제가 불가능해 안전성이 높은 개인인증 방식이지만, 비용부담 때문에 도입을 망설이는 중소상공인들이 많았다"며 "금번 출시하는 페이스캅II는 빠르고 안전한 비접촉식 얼굴인식 상품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해 많은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KT텔레캅 #페이스캅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