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정부는 7일 독도와 위안부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넣은 일본 외교청서에 대해 강력한 비판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어제 일본 정부는 역사적 사실을 왜곡·축소·누락 기술한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키는 도발을 감행한 데 이어 오늘 독도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에 관해 부당한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또 다시 각의 결정하는 역사퇴행적 행보를 반복했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아무리 억지주장을 되풀이해도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가 일본 제국주의에 의한 한반도 침탈의 첫번째 희생물이었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분들이 강제로 끌려가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상처를 입었다는 역사적 진실은 지울 수도 수정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는 메르켈 총리가 '독일은 과거의 잔혹행위를 전달하고 기억해야 할 영원한 책무가 있다'고 발언한 것을 가슴에 되새기면서 전후 독일이 왜 국제사회로부터 존경받고 있는지 그 이유를 자문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정부는 향후 일본 대사관 고위 관계자를 불러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현재 초치할 대상을 논의 중이며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이 가나스키 겐지(金杉憲治)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항의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편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각의)에서 독도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에 관해 부당한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발표했다. 또한 한국과 관련해 지난해 판에 있었던 "자유, 민주주의, 기본적 인권 등 기본적 가치와 이익을 공유한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가장 중요한 이웃국"이란 표현만 남겼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위안부 #독도 #일본 #외교청서 #외교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