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구속된 박모(52) 전 상무를 도와 비자금 조성에 가담한 한 컨설팅 업체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조성 공범 혐의로 컨설팅업체 IBEL의 사장 장모씨에 대해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7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장씨는 지난 24일 구속된 박 전 상무의 비자금 조성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며 "이 업체는 1인 사업장 형태로 운영된 아주 영세한 업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장을 지냈던 박 전 상무는 지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베트남 고속도로 건설사업 등에 참여한 하도급 업체에 대금을 부풀려 지급하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박 전 상무가 모두 1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해 이 중 40여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나아가 박 전 상무가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비자금 40여억원이 흘러들어간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비자금이 정관계 로비에 이용됐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포스코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