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기독일보] 미국 남가주 오렌지카운티기독교교회협의회(OC교협)가 지난 12일(현지시간) LA 은혜한인교회에서 '7인7색 목양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서는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 한기채 목사(중앙성결교회), 강준민 목사(새생명비전교회), 유관재 목사(일산성광침례교회), 한기홍 목사(은혜한인교회), 이찬규 목사(프랑크푸르트한마음교회) 등 6명의 목회자와 함께 OC교협 회장 김기동 목사(충만교회)가 강사로 나서서 강연했다.

세미나의 주제는 교회 성장이나 부흥보다는 목회자 자신과 건강한 목회에 집중하기 위해 '목회자의 자기 정체성과 건강한 이민목회'로 선정됐다. 세미나는 당일 등록까지 합쳐서 200여 명 이상의 목회자, 사모, 신학생들이 참석했다.

▲이찬규 목사   ©프랑크푸르트 한마음교회

프랑크푸르트 한마음교회 이찬규 목사는 '복음과 목회적 선택'이란 주제 강의에서 현대 교회가 겪는 목회적 갈등을 다루었다. 그 갈등의 핵심은 '클럽하우스냐? 구조선이냐?'다. 이 명제를 교회에 적용하면 교회가 클럽하우스처럼 기존 교인들을 위한 모임이 되어야 하느냐, 아니면 새 생명을 살리는 구조선이 되어야 하느냐가 된다. 물론 모든 목회자들은 교회는 구조선이어야 한다고 답할 것이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한 예로, 교회가 행정 중심적인지 사역 중심적인지를 보면 알 수 있다. 교회를 이끌어가는 주된 구조가 사역을 직접 감당하는 '사역 조직'이 아니라 당회, 제직회 등의 의사 결정 중심의 '행정 조직'이라면 이 교회는 행정 중심적 교회다. 좀더 노골적으로 이야기하면 클럽하우스일 가능성이 높다.

이찬규 목사는 "대부분의 디아스포라 교회의 핵심 구조가 전위적 사역 조직이 아닌 행정 조직 중심으로 되어 있다는 점은 기이하다. 의사 결정 과정에 교회 구조가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은 투명성의 문제를 떠나서 갈등의 소지를 근본적으로 내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회와 함께 목회자에게 주어지는 또 다른 질문은 "당신은 구조선의 사역적 리더인가, 아니면 의사결정 구조의 피해자인가?"다. 새 생명을 구하는 교회의 사역을 이끌어 가는 존재인지, 아니면 교회 내 당회나 제직회 등과 대결하는 위치에 선 사람인지에 관한 질문이다. 이 목사는 "클럽하우스에서 구조선으로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라. 교회의 영광을 회복하고 약속의 땅을 여는 야전군의 모델을 세우라"고 강조했다. 즉, 모든 교인들이 구조요원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가 시무하는 한마음교회는 당회나 제직회를 중심으로 한 전통적 조직에서 복음을 받아들인 새 생명이 영적으로 성장해 사역자로 세워지는 구조로 패러다임을 바꾸었다고 한다.

▲지난 12일 OC교협 주최로 열린 7인7색 목회자 세미나 참석자들이 이찬규 목사의 강의를 경청하고 있다.   ©LA 기독일보

이와 관련해 이 목사는 양립되는 목회 철학에 관해서도 이야기 했다. 예를 들면, 돌봄의 목회냐 양육의 목회냐의 선택이다. 돌봄을 가치의 중심에 놓으면 영적 소비자를 양산하며 교회를 피동화, 노령화시킨다. 모든 말씀 공부는 기존 교인의 영적 필요를 채우기 위한 것이 되기 쉽다. 나아가 이 문제는 목회의 대상에 있어서는 핵심 멤버냐 새 생명이냐의 문제가 된다. 그는 "교회 내에 핵심 멤버가 중요하지만 목회의 대상은 새 생명이어야 한다. 병원이나 구조대의 경우를 생각해 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구조선으로서의 교회론은 선교적 명령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많은 디아스포라 교회들이 선교적 명령에 깨어 있고 미전도 종족이나 이민 사회 내부의 미전도 종족에게 언어·문화적으로 근접해 있다는 사실은 고무적이지만 아직 뚜렷한 디아스포라 선교 모델이 없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라면서 "디아스포라 고유의 선교 전략보다는 물량적 필요를 채우는 선교에 머물러 있는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사도행전적 역동성, 성령의 필요를 따라 전체의 퍼즐을 부분적으로 채워가는 전략적 선교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위 성공한 모델을 따르는 패러다임 팔로워가 아니라 복음의 비단길을 여는 패러다임 크리에이터가 되자"고 도전을 던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OC교협 #7인7색 #이찬규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