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신용카드 대출 서비스 중 현금서비스는 점차 감소하는 반면 카드론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카드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62조9000억원, 카드론은 29조7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금서비스 이용액은 최근 6년간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현금서비스 감소율(전년대비 기준)은 ▲2009년 8.2% ▲2010년 0.2% ▲2011년 1.4% ▲2012년 6.5% ▲2013년 8.9% ▲2014년 7.9% 등이다.

반면 카드론은 5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카드론 증가율은 ▲2010년 42.3% ▲2011년 0.7% ▲2012년 2.4% ▲2013년 15.2% ▲2014년 4.4% 등이다.

이는 지난 2003년 '카드대란' 이후 금융당국이 현금서비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자 신용카드 대출 수요가 카드론이나 대부업 대출 등으로 전환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금융당국은 카드사들의 현금서비스 한도를 축소하는 한편 현금서비스 리볼빙 신규취급을 금지했다.

카드사들은 현금서비스 감소에 대응해 카드론을 확대하는 추세다. 카드론은 현금서스비에 비해 상환기간이 길지만 금리는 낮다. 주로 신용등급 5등급 이하의 고객들이 주로 이용한다. 은행권 등 제1금융권에서 대출을 받기에는 신용등급이 낮기 때문에 카드론을 활용하는 것이다.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의 정훈 연구위원은 "카드대란 이후 당국이 카드사의 현금서비스 총 이용한도액을 지속적으로 규제했다"며 "일시불, 할부, 현금서비스 등을 합친 신용카드 총 이용금액 중 현금서비스 비중이 50%를 넘었는데 관리감독 강화로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연구위원은 "현금서비스 수요가 카드론과 대부업체 대출로 전환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부 카드사들은 최근 현금서비스 및 카드론 금리를 인하했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 11월부터 현금서비스 연간 금리를 7.8~27.9%에서 6.5~27.4%로 내렸다. 카드론 금리도 6.9~26.5%에서 6.5~25.8%로 인하했다.

우리카드도 카드론 금리를 기존 6.9~22.9%에서 0.3%포인트씩 내렸다. 현대카드도 올 1월부터 카드론 금리를 6.5~27.5%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현금서비스 #카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