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제3대 금융투자협회장에 황영기 전 KB금융지주 회장이 선출됐다.

한국금융투자협회는 20일 임시총회를 열어 황영기 후보를 제 3대 회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황영기 후보는 50.6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김기범 전 KDB대우증권 사장과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부회장은 각각 39.42%, 8.3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황 신임 회장은 서울대 무역학과와 런던대 정치경제대학원 경제학 석사를 마쳤다. 그는 1975년 삼성물산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뒤 삼성그룹 회장비서실 국제금융팀장, 삼성생명 전략기획실장, 삼성투자신탁운용 사장, 삼성증권 사장 등을 맡았다. 이어 2004년 우리금융지주 회장, 2008년 KB금융지주회장직에 올랐고 현재는 차병원그룹 부회장으로 있다.

황 신임 회장의 임기는 다음달 4일부터 오는 2018년 2월까지 3년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황영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