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전파워 비전캠프는 1998년부터 2014년에 이르기까지 총 29만2893명이 다녀갔다.(자료사진)   ©비전파워

[기독일보 오상아 기자]'큰 용사여 일어나라!'를 주제로  비전파워 비전캠프가 지난 7~9일까지 진행된 제주 캠프에 이어 오는 13일부터 군산 호원대학교에서 열기를 이어간다.

비전파워 비전캠프는 다음달 7일까지 9차에 결쳐 2박 3일로 진행되며, 키즈 캠프는 이달 18~20일까지, 청년 캠프는 다음달 5~7일까지 각각 한 차례씩 열리며 나머지 일곱 차례는 청소년 캠프로 진행된다.

올 겨울 호원대학교에서 열리고 있는 비전캠프는 1998년부터 2014년에 이르기까지 총 29만2893명이 다녀간 국내 최대 규모의 기독교 캠프로, 2007년에는 한국 100여개의 캠프 중 베스트 1위로 선정될 만큼 그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지난해 열렸던 비전파워 비전캠프 모습.   ©비전파워

이번 캠프에서는 비전파워 김요한 목사를 비롯하여 강석원 목사, 지대근 목사, 강은도 목사, 김도훈 목사, 김현철 목사, 서형석 목사, 신도배 목사, 윤영지 목사, 이삭 목사, 이성호 목사, 이재환 선교사, 임은미 목사, 천관웅 목사, 크리스티김 선교사, 하정완 목사, 박성민 목사 등 많은 강사들이 말씀을 전하며, 김인식, 유효림, 주리, 강찬, 소리엘, 유은성, 축복의 사람, PK 등 많은 CCM 사역자들과 함께 콘서트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비전캠프를 주관하는 비전파워는 하나님의 도시 건립과 예수혁명을 통한 세계선교를 사명으로 삼고 오랜 경험을 통해 다져진 체계적인 프로그램으로 매 방학마다 열리는 캠프를 순종을 가르치는 캠프, 변화가 시작되는 캠프, 지도자를 세우는 캠프로 만들어가고 있다.

비전캠프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송이별로 활동하는 것인데, 모든 캠프는 2박 3일이라는 기간 동안 10-12명으로 이루어진 송이 활동을 통해 그리스도의 사랑과 나눔을 배우며 중보 하는 귀한 동역자로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진다. (키즈캠프는 교회별로 송이 모임을 진행한다.)

또한 여러 차례에 걸친 말씀 시간과 뜨거운 기도회 시간은 수많은 키즈, 청소년, 청년들의 선포가 이루어지는 시간이다. 송이 활동을 하며 배우게 된 공동체와 섬김의 자세를 토대로 서로를 중보 하는 기도회 시간에는 예수님의 사랑을 깨닫는 은혜의 시간을 경험하게 되며 100%의 순종을 선포하고 하나님 앞에 바로 선 세상의 빛, 세상의 소망, 민족과 열방의 거룩한 지도자로 자신을 결단하는 뜨거운 시간이 이어진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비전파워비전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