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모델들이 '그램 14'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국내 14인치형 노트북 중 가장 가벼운 제품이 출시됐다.

LG전자는 14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2015년형 PC 신제품 출시 행사를 갖고 14인치대 최경량(980g) 노트북 '그램 14'와 21:9 화면비를 갖춘 '곡면 일체형 PC', 분리형 키보드를 적용한 '탭북 듀오' 등을 공개했다.

'그램 14'은 국내 출시된 14인치 노트북 중 한국기록원으로부터 가장 가벼운 노트북으로 인증받을 만큼 980g의 무게를 자랑한다.전작 13.3인치형에 비해 화면은 더 커졌지만 무게는와 두께(13.4mm)를 그대로 유지해 '그램' 시리즈의 초슬림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했다.

인텔 5세대 CPU 코어 i7을 탑재해 그래픽 성능을 4세대 CPU 대비 20% 이상 높였다. 고밀도 배터리를 장착해 최대 사용시간은 10.5시간으로 성능도 업그레이드됐다.

LG전자는 신형 노트북과 함께 21:9 화면비에 곡면을 적용한 곡면 21:9 시네뷰 일체형 PC도 소개했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Function Division)담당 허재철 상무는 "새로운 LG PC 라인업은 철저한 고객 사용환경을 분석해 내놓은 제품이며, 더욱 편리하고 쉽게 쓸 수 있는 사용환경을 제공한다"면서 "독창적인 디자인과 앞서가는 기술로 PC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LG전자 #노트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