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올해 대전지역의 주택시장은 1만 4700여 호의 분양물량과 1만여 호의 입주물량을 공급한다. 대전시는 주택 매매 및 전세 시장의 안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는 주택시장 동향 분석을 바탕으로 2015년도 민간 및 공공기관에서 시행하는 '2015년 주택건설공급계획'을 9일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2015년 주택건설공급계획'에 따르면 인․허가 부분은 33.1% 증가한 1만 2000여 호, 분양물량은 작년보다 14.3% 증가한 1만 4700여 호가 공급될 예정이며, 이중 아파트가 8,755호다. 아울러 준공 후 입주물량은 작년에 도안신도시 등이 대거 입주 완료됨 따라 올해에는 약간 저조하여 38.7%가 감소된 10,265호가 입주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2020 대전시 주택종합계획'의 연간 적정 공급물량 12,500호를 상회하고 있으며 주택 매매가격 및 전세가격에 영향을 미쳐 6대 광역시 중 주택 매매가격 및 전세가격 상승률이 최저를 기록하여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무호 시 도시주택국장은"2015년 주택건설공급계획에 따라 시장상황을 수시로 모니터링 하여 주택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주택공급이 적기에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고 주택시장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전시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