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삼성전자는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 사용자를 위한 프리미엄 콘텐츠 서비스 '밀크 VR'을 미국에서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밀크'는 삼성전자의 콘텐츠 서비스 브랜드명으로, 앞서 스트리밍 방식의 음악 서비스 '밀크 뮤직'과 동영상 서비스 '밀크 비디오'가 출시된 바 있다.

밀크 VR은 액션, 뮤직, 스포츠, 라이프스타일 등의 채널로 다양한 주제의 가상현실 콘텐츠를 제공한다. 1분에서 10분 정도의 분량으로 제공되는 콘텐츠들은 월~금요일 주5일 동안 업데이트된다.

특히 밀크 VR은 스트리밍 방식 외에 '4K X 2K'급의 고화질 콘텐츠를 사용자가 내려받아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밀크 VR은 오큘러스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의 기어 VR은 가상현실 서비스의 대중화를 앞당기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밀크 VR은 매일매일 새로운 콘텐츠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기어 VR을 일상 생활에서 보다 자연스럽고 활발하게 사용하게 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어 VR'은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기기 '갤럭시 노트4'의 5.7형 쿼드HD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제공하는 화질을 기반으로 3D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직접 해당 영상 속 공간에 있는 느낌을 선사하는 360도 뷰 등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크V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