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부산지역 수해현장을 방문해 "피해 조사가 끝나면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기장군 장안읍 좌천마을 일대를 방문해 수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을 격려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오규석 기장군수로부터 침수피해 상황 보고와 함께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재난지역 선포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박 대통령은 "너무 예상을 뛰어넘는 집중호우라서 피해가 이렇게 커졌는데 사실 세계적으로도 기상이변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특별재난지역 검토 계획을 밝혔다. 이어 "기존의 어떤 방재대책을 갖고는 부족한 것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그래서 차제에 원인 분석도 다시 하고 문제점도 찾아 새로운 도시 방재시스템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대도시의 배수·하수 시설기준을 상향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서병수 부산시장의 말에 "그렇게 할 필요가 있다"며 "오래된 저수지가 무너져서 피해가 가중된 것도 차제에 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해서 특히 피해주민들의 생활안정이 빨리 되도록 힘써야겠다"며 "추석 명절이 가까웠기 때문에 가능한 한 다 집에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조속하게 지원하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복구작업 중인 해군작전사령부 장병들을 격려하며 "피해가 난 지역에서는 장병들 도움이 크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수해를 입은 민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수해 현장을 살펴보던 박 대통령에게 한 피해주민은 "내가 90평생을 여기서 살았는데, 이런 물은 처음이다. 다 떠내려갔다. 지금 몇 억이 날아갔다"며 "제발 재해지역으로 선포 좀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음식점, 방앗간, 전자제품 매장, 농기계 판매점 등 수해를 입은 상점들을 둘러보고 주민들을 격려한 뒤 "힘 내십시오. 같이 도와서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하고 현장을 떠났다.

이날 박 대통령의 현장 점검과 함께 정부와 부산시는 조속한 복구를 위해 인력 및 장비를 최대한 동원하고 특별교부세 등 긴급복구비도 충분하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한편 박 대통령의 이날 수해현장 방문에는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과 남상호 소방방재청장, 하태경 부산 해운대구기장군을 국회의원, 서병수 부산시장 등이 동행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근혜 #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