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연구원   ©기독일보 DB

3일 백주년기념교회 사회봉사관에서 진행된 현대기독연구원 '복음주의와 공공신학 세미나' 셋째 시간, 최경환 연구원은 "(로날드)사이더의 공헌은 분명하다"고 말하며 "전통적인 복음주의의 신학과 언어 속에서 사회참여의 필요성과 정당성을 성서를 통해 균형감 있게 제시했다는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사이더는 "복음전도의 중요성과 예수 그리스도의 유일성, 그리고 구원에 대한 확고한 방향제시와 종말과 궁극적인 심판에 대해서는 전혀 타협의 여지가 없다"고 평했다.

또 "복음전도와 사회운동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어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면서도 결코 동일시될 수 없다는 사이더의 주장은 개인적인 회심을 통해 사회를 변화시키겠다는 순진한 발상을 배제하면서도, 마음의 변화를 통해 선한 영향력이 사회로 흘러넘치는 것을 무시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그러면서도 새로운 대안 공동체로서 교회의 역할에 무게 중심을 두는 것은 그가 아나뱁티스트의 세계관에 보다 친화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교회가 교회이고자 할 때, 교회가 사회를 둘러싸고 있는 장벽을 초월하는 새로운 실재의 유형을 보여줄 때, 교회는 모든 사회적 질서에 누룩처럼 퍼져나간다." (로날드 사이더, '복음전도와 사회운동' 283쪽).

그는 "교회 안에서 인종과 계급과 성별을 초월한 하나님의 비전을 구현하지 않고서 사회를 향해 변혁을 목소리를 내는 것은 자체 모순이며, 진정성이 결여된 윤리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회는 세상을 향해, '우리를 봐라'라며 자신 있게 외칠 수 있어야 한다"며 "모든 사람들이 동등하게 대우를 받으며, 자발적인 나눔과 사랑의 공동체를 실현하고, 평화와 정의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인 우리들을 보라고 당당하게 외쳐야 하는 것이다"고 했다.

그는 "사이더가 비록 전문적인 성서신학자가 아니라 할지라도 그가 제시하는 성서해석과 그 결론을 충실히 따라가다 보면 성서에 근거한 사회참여의 근거에 공감을 갖고 수긍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사이더의 '성서해석'에 관해 언급하며 그는 "사이더의 성서해석이 가지고 있는 장점은 분명하다"며 "흔히 요더리안들이 성서의 내러티브를 해석의 전거(example)로 사용해서 직접 사회윤리를 도출하려는 시도는 새로운 해석의 가능성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면, 사이더가 아모스의 목소리를 통해 타락한 법률 체계가 부패한 경제적 불의로 연결된다는 이야기를 할 때, 우리들은 이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 오늘날 사법적인 폭력에 의해 희생당한 사람들을 즉시 떠올릴 수 있다"며 "때론 복잡한 해석학적 이론들을 들이대서 윤리적 메시지를 끄집어내는 것보다 내러티브의 실존적 부딪침이 훨씬 강력할 수 있다. 이야기의 힘은 그만큼 위대하다"고 했다.

그는 "구약성서가 가지고 있는 특수한 내러티브를 생 날 것 그대로 현대의 상황에 가져와도 상이한 내러티브들 사이에서 어떤 접합점이 생겨날 수 있는데, 이 때 신비한 실존적인 접점이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20세기 미국의 기독교윤리의 패러다임을 장악하던 라인홀드 니버의 '기독교 현실주의'(Christian Realism)에서는 '불가능성의 가능성'을 말함으로 예수의 말과 행동을 통해서는 사회윤리를 끄집어 낼 수 없다고 말했다"며 "요더는 이에 대한 반동으로 '성서적 현실주의'(Biblical Realism)를 주장했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현대기독연구원 #최경환연구원 #로날드사이더 #기독교사회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