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과 인터뷰 한 홍가혜 씨가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가혜 씨는 18일 MBN과 인터뷰에서 세월호 구조작업에 투입된 민간잠수부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실제 잠수부가 배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대화까지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홍가혜 씨는 "정부 관계자가 민간잠수부들의 투입을 막아 14시간 이상 구조작업이 중단됐다. 또 민간 잠수부에게 '대충 시간이나 떼우고 가라'는 얘기를 했다"라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전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민간잠수부를 사칭해 인터뷰를 진행한 홍가혜 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조사 착수 후 홍가혜 씨와 전혀 연락이 닿지 않아 소재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홍가혜 #세월호 #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