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이 민간잠수부 홍가혜 인터뷰 논란과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히며 사과했다.

이동원 보도국장은 18일 오후 1시 50분 MBN '뉴스특보' 방송 직전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동원 보도국장은 직접 등장해 "오늘 오전 민간 잠수부라는 홍가혜 씨의 인터뷰를 생방송으로 연결해 방송했다"며 "민간 잠수부 홍가혜씨가 '해경이 민간잠수부의 구조를 막고 있으며, 다른 잠수부가 세월호 생존자를 확인했다' 등의 주장을 그대로 방송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MBN이 해경에 확인한 결과 해경이 민간 잠수부들의 잠수를 차단하지 않았고, 오늘도 70여명의 잠수부가 투입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동원 보도국장은 "이같은 인터뷰가 의도와 상관없이 인터넷과 SNS로 퍼졌다. 승객들의 무사귀환은 온 국민들의 소망이다. 실종자 가족과 정부, 해경, 민간 구조대원들에게 혼선을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 드린다.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MBN은 민간잠수부 홍가혜와의 인터뷰를 내보냈다. 홍가혜씨는 "민간잠수부들과 관계자의 협조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이다. 장비 지원이 거의 제대로 되지 않아 수색 진행이 힘들다"고 밝혀 논란을 야기했다.

그는 "정부 관계자가 잠수하지 못하게 막아 서는 등 14시간 이상 구조작업이 중단됐으며, 민간 잠수사에게 대충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실제 잠수부가 배 안에 사람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소리까지 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홍가혜씨의 과거 이력에 의혹이 제기된 것은 물론 SNS에 올린 사진들로 미뤄볼 때 구조활동에 참여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쏟아졌다.

MBN 사과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MBN 사과방송, 방소도 믿을 수 없겠네", "MBN 사과방송, 알아보지도 않고 방송을 내보낼 수 있나", "MBN 사과방송, 이해가 안된다", "MBN 사과방송, 무개념 방송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홍가혜 #MBN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