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 앞 해상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의 침몰 사고에 해상크레인이 급파된 가운데 현대삼호 중공업이 '플로팅도크(Floating Dock)'를 지원하기로 했다.

18일 새벽에 도착한 해상크레인의 인양 작업이 마무리될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플로팅도크 이용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번에 침몰한 세월호는 천안함보다 크기가 10배 가까이 크며 사고 발생 해역의 수심이 천안함 때보다 19m 이상 깊다. 이에 따라 플로팅도크를 이용할 계획이다.

플로팅 도크(Floating Dock)는 바다 위에서 선박을 건조할 수 있도록 현대삼호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장비다. 육상에서 만들어진 배 조각(블록)을 플로팅 도크로 가져와 조립한 뒤 바지선을 가라앉혀 배를 띄운다.

플로팅도크를 지원하기로 한 현대삼호중공업은 "세월호가 길이 146m, 폭이 22m라고 하는데 그 정도 크기의 선박이라면 어려움 없이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월호 #플로팅도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