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올해부터 예비군 훈련 조기퇴소 인원을 30%로 확대하고 실전적 훈련으로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마일즈(모의 교전장비) 등 과학화 장비를 활용해 전문교관이 훈련을 전담할 수 있도록 과학화·현대화된 연대급 통합 예비군훈련장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또 실전적이고 성과 있는 훈련을 위해 측정식 합격제와 조기 퇴소제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평가점검표에 의한 측정에 합격하면 조기 퇴소, 휴식 등의 편의를 제공한다.

또한 훈련 우수자가 많을 경우 조기퇴소 인원은 지난해의 10∼20%에서 30%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별도의 훈련장에서 하던 동원훈련도 해당 임무수행 지역에서 실전적 훈련으로 강화한다.

2박3일간의 쌍용훈련도 연간 2개 동원사단의 연대별 1개 대대씩은 전시와 동일하게 전투력을 포함해 100% 완전하게 편성해 전방 작전지역에서 임무수행 훈련을 하기로 했다.

한편 휴일 예비군훈련 시행 지역을 확대하고 일요일 훈련도 늘리기로 했다.

올해 예비군훈련은 전시를 대비한 동원훈련에 약 50만 명, 향토 방위를 위한 향방훈련에 약 110만 명 등 연인원 360만명을 대상으로 각급 부대와 예비군훈련장에서 실시된다.

사진은 한미연합훈련 모습   ©국방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비군훈련 #조기퇴소 #과학훈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