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안전행정부 장관으로 임명된 강병규 전 행안부 제2차관.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신임 안전행정부 장관으로 강병규(60) 전 행안부 제2차관을 내정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인천시장 출마를 위해 지난 5일 사임한 유정복 전 장관의 후임으로 강 전 차관이 내정됐다"고 전했다.

경북 의성 출신인 강 후보자는 경기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정고시 21회로 공직에 입문해 대구시 행정부시장, 행정자치부 지방행정본부장, 행정안전부 제2차관, 한국지방세연구원장 등을 지냈다.

민 대변인은 "강 내정자는 1978년 내무부 사무관으로 공직을 시작해 대구시 행정부시장, 행자부 정책홍보관리실장, 지방행정본부장, 소청심사위원장, 행안부 2차관, 한국지방세연구원장 등 중앙과 지방의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한 내무행정 전문가"라고 말했다.

인선 배경으로는 "안행부 업무 전반에 걸쳐 풍부한 식견과 경험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타부처 및 국회 등과의 대외 협조관계도 원활하고 타인의 의견을 경청하는 등 수평적인 리더십과 조직관리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조직 내 신망이 두터워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안전행정부 장관에 내정된 내무부 출신의 강병규(60) 전 한국지방세연구원장은 행안부에서 소청심사위원장과 2차관을 역임할 만큼 내무행정에 두루 밝은 인물이다.

특히 5공화국 당시 함병춘 대통령 비서실장 보좌관으로 '아웅산 사태' 현장에 있다 생사의 고비를 넘긴 일화가 유명하다.

온화한 이미지에 업무 능력이 탁월하고 주변 관리 역시 철저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1년 4월부터 한국지방세연구원장을 맡아왔다.

청와대와 정치권에서는 내무부 출신인 만큼 안행부의 업무 전반에 걸쳐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갖춘 데다 대외 관계도 무난해 나라살림을 도맡아 하는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강 내정자를 경험한 공직자들은 타인의 의견을 경청하는 등 수평적인 리더십과 조직관리 능력을 갖추고 있어 조직 내 신망이 두텁다고 평가했다.

▲1954년 경북 의성 ▲경기고·고려대 법대 ▲대통령 비서실장 보좌관 ▲부산시 이재과장 ▲국무총리 의전비서관 ▲내무부 행정관리담당관·공기업과장 ▲경산시 부시장 ▲대통령 정무행정비서실 행정관 ▲대구시 행정부시장 ▲행자부 감사관·자치행정국장·정책홍보관리관 ▲행안부 소청심사위원장 ▲행안부 제2차관 ▲한국지방세연구원 원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병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