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창시자가 누군지 밝혀졌다고 뉴스위크가 6일(현지시간)보도했다.

미국 시사 주간지 뉴스위크에 따르면 나카모토 사토시는 필명이 아닌 실제 이름이며,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는 64세 일본계 미국인으로 밝혀졌다.

그는 도리안 프렌티스 나카모토 사토시로 이름을 바꾸고, 로스앤젤레스 근교인 샌버나디노 소재의 단독주택에 숨어지내면서 토요타 코롤라 차량을 운전하는 등 검소한 생활을 하고 있었다. 퇴직 후에는 취미 생활로 모형 열차를 만드는데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일본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주했으며, 어려서부터 수학, 과학, 공학 등에 뛰어난 재주를 보였다. 캘리포니아주 폴리테크닉 대학교에서 물리를 전공한 후, 큰 회사나 미 국방부에서 기밀 프로젝트를 맡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LA타임스

나카모토는 "더 이상 비트코인과 관련이 없고, 그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도 않다"며 취재진 만나기를거부했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그는 "(비트코인을)다른 사람들에게 넘겼기 때문에 이제는 그들이 책임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은 현재 민간 거래소에서 코인을 달러나 유로 등 기존 화폐로 쉽게 바꿀 수 있으며 급격한 팽창을 예방하기 위해 2145년까지 발행량을 2100만 개로 제한한 상태다. 지금까지 총 발행 가능액의 절반 정도인 1200만 개의 비트코인이 생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은 두 가지다. 채굴하거나 구매하거나. 채굴은 단순 반복적인 연산 작업을 통해 얻을 수 있도록 개발자에 의해 프로그램화돼 있다.

지난해 말 1300달러에 육박했던 비트코인 가치는 현재 반 토막이 난 상태다. 하지만 나카모토는 현재 80만∼100만 개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팔지 않고 소유하고 있다. 이는 최소 4000억원대에 달한다.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빌딩에 '비트코인으로 임대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비트코인은 2009년 '나카모토 사토시'란 신원불명의 프로그래머가 개발했으며, 각국의 중앙은행이 화폐 발행을 독점하고 자의적인 통화정책을 펴는 것에 대한 반발로 탄생한 '사이버 머니'다. 2014.01.05.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비트코인 #나카모토사토시 #도리안프렌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