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 참석하며 김진표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신임 국회의장단 초청 만찬에 참석하며 김진표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인근 경호구역을 확장 재지정해 경호를 강화하도록 했다.

대통령실은 21일 공지를 통해 대통령경호처는 향후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 경호구역을 사저울타리로부터 최대 300미터까지 확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존 경호구역은 사저 울타리까지여서 각종 집회 시위가 사저 바로 앞에서 벌어졌다.

경호처는 "이같은 조치는 평산마을에서의 집회 시위 과정에서 모의 권총, 커터칼 등 안전 위해 요소가 등장하는 등 전직 대통령의 경호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라고 밝혔다.

또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평산 마을 주민들도 고통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는 '대통령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의거한 것으로, 22일 0시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이에따라 이 시각부터 대통령경호처는 경호구역 확장과 더불어 경호구역 내 검문검색, 출입통제, 위험물 탐지, 교통통제, 안전조치 등 경호경비 차원의 안전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는 윤 대통령이 기존에 보였던 입장과 상당히 달라진 결정이다.

앞서 윤 대통령은 출근길 약식회견에서 문 전 대통령 사저 인근 집회가 과열양상을 보이자 경호 문제를 지적하는 취재진에게 "대통령 집무실 주변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라며 경호 방침을 수정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었다.

그러나 지난 19일 대통령실에서 가진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단 만찬에서 김진표 의장이 경호 강화를 건의했고 윤 대통령이 이를 즉각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의장단 만찬으로 국회와 소통의 물꼬를 트고 이어 문 대통령 사저 경호까지 강화한 것은 국회와의 협치와 국민통합 행보차원으로 풀이된다.

국민 정서보다 '법과 원칙'을 우선했던 윤 대통령이 폭력적으로 변질되고 있는 집회 시위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수용하는 태도 변화가 읽히는 부분이다.

앞서 평산마을에서 3달째 시위를 벌이던 6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지난 16일 경찰에 긴급 체포된 바 있다.

윤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 이후 향후 야당의 태도 변화도 주목된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문재인 #문재인사저 #윤석열 #김진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