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기독일보 DB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추석을 앞두고 소외계층 가정에 긴급히 50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또 이번 폭우로 수해를 입은 모든 가정에 이와 별도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기로 했다.

앞서 교회 측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 소외계층 가정들에게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106억 원을 지원한 바도 있다.

이영훈 담임목사는 14일 주일예배 시간을 통해 “수재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교구 별로 긴급히 조사하여 두 주 안에 피해 입은 모든 분들에게 재난지원금을 드리기로 했다”며 “이와 별도로 추석을 맞아 제2차 영세소상인 및 어려움을 당하는 분들을 위해 50억 원을 풀어 섬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교회가 사랑을 실천하는 모범을 보일 때 세상도 교회를 보는 시선이 달라지고 주님의 은혜를 사모하여 교회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에 속하는 영세소상공인·독거노인·취약계층, 생활이 어려운 장애인, 한부모 가정과 자녀가 2명 이상인 다자녀 가정 및 대학생 등이다.

특히 이번에는 청년들이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청장년국의 추천을 받아 대학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4일 신임 장로회장에 김천수 장로를 임명했다. 2005년 장로 장립을 받은 김 장로는 국제구호개발NGO 굿피플 회장을 맡으며 여의도순복음교회가 국내외에 선한 영향력을 끼지는 데 헌신한 인물이다. 또 최근까지 장로회 운영부회장을 맡아 교회 발전에 이바지한 평가를 받고 있다.

새로 선임된 김천수 장로는 8월 28일까지 위원회를 새로 구성하고 임기 시작인 9월 1일부터 새로운 집행부와 함께 장로회를 이끌게 된다. 공로장로회장 김근수 장로, 원로장로회장 김공열 장로는 연임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