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폭염
©인디펜던트 영상 캡처

영국 한 지역에서 폭염으로 들불이 일어난 가운데 들판 중앙에 제1차 세계대전 사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거대한 십자가는 무사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켄트 카운티 렌함 마을에서 발생한 화재는 땅의 많은 부분을 태웠다. 하지만 지난 1921년 산비탈을 깎아 만든 분필로 만들어진 렌함 크로스(Lenham Cross)에서 불길이 멈췄다.

영국의 일간신문인 인디펜던트지(The Independent)가 공개한 드론 영상은 폭염으로 인한 화재의 여파를 보여준다. 공개된 영상에서 십자가가 그려진 부분은 화재의 피해가 미치지 않았다.

61m x 21m 크기의 이 기념물은 영국 국립유산목록(National Heritage List for England)에 등재되어 있으며 히스토릭 잉글랜드에서 관리하고 있다.

현지언론인 켄트온라인(Kent Online)에 따르면 제1차 세계대전에서 사망한 렌함 주민 42명의 이름이 기록된 철제 난간이 기념비를 둘러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 전사한 14명의 현지 주민 이름이 새겨진 두 번째 기념비가 추가됐다.

1960년, 원래 십자가 밑에 있던 헌납용 기념비를 렌함 세인트메리 교회 북쪽 입구로 옮겨 기념비에 이름이 새겨진 주민들의 유족이 나이가 들어도 언덕을 오르지 않고 계속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십자가는 적의 항공기에 표지로 식별되지 않도록 가려졌다. 1983년 십자가는 40톤의 분필로 개조되었다.

수십 년 간 기념비는 공식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그러다 2017년 히스토릭 잉글랜드는 십자가를 국립기념물과 전쟁기념물로 등록했다. 당시 교구 의원인 마이크 코켓은 “십자가는 항상 방문자에게 가장 먼저 보여지는 장소 중 하나인데도, 렌함 외부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고 완전히 등록되지 않았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