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2019년 9월 6일 홍콩 시민들이 중국 본토에 범죄인에 대한 소환 권리를 인정하는 ‘홍콩 범죄인 인도법’을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던 모습. ©Joseph Chan/ Unsplash.com

중국 공산당이 홍콩에서 종교 콘텐츠에 대한 제한을 가하면서 성경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홍콩에서 성서연구기관인 ‘SBF(Studium Biblicum Franciscanum)’을 운영하는 가톨릭 프란치스코 수도회는 “인쇄 회사들이 당국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정부 승인 없이 성경을 인쇄하길 두려워한다”라고 밝혔다고 국제기독연대(ICC)가 보고했다.

미국에 기반을 둔 박해감시단체 차이나에이드(ChinaAid)는 프란치스코회 회원인 레이먼드 메리 융 수사를 인용해 “SBF는 가톨릭 중국어성경을 인쇄할 적합한 인쇄소를 찾지 못해 새로운 가톨릭 중국어 성경을 인쇄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협회의 가톨릭 중국어 성경 재고는 모두 서점에 팔렸고, 가까운 시일 내 인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부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 정부는 기독교인이 온라인에 종교콘텐츠를 게시하려면 먼저 등록하고 국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선언했으며, 이 규정은 종교를 통제하고 당의 정치적 이념과 목표에 부합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ICC는 덧붙였다.

ICC는 SBF를 제외한 기독교 단체는 현재까지 영향을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1997년 영국 반환 이후 홍콩의 자치를 종식시킨 국가보안법은 기본적 자유를 제한할 수 있으며 국가분열, 체제전복, 테러행위, 외세결탁 등 4가지 범주의 범죄를 다루고 있다.

중국 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는 “이 법에 따르면 국가안보와 관련된 사건을 판결할 경우 홍콩 사법제도보다는 중국의 결정이 우선”이라며 “이러한 경우 판사는 반드시 중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홍콩 시민들은 이제 중국으로 끌려가 홍콩 정부가 동맹을 맺은 법정에서 판결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CP는 전했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은 “홍콩에서 언론, 집회, 표현의 자유가 종료되면서 종교의 자유가 다음 타겟이 될 것이라고 두려워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 매체는 “공산당은 저장성의 가톨릭과 개신교 교회에 대한 탄압을 주재한 샤바오룽을 홍콩 마카오 사무국 국장으로 임명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진핑 주석은 마오쩌둥 이래로 볼 수 없는 정도로 중국의 종교에 대한 통제를 강화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홍콩의 바티칸 비공식 대표는 “중국이 종교 자유를 점점 더 제한하고 있기 때문에 홍콩 가톨릭선교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3월 임기가 끝나기 전 6년 간 홍콩에서 봉사한 멕시코 출신 하비에르 에레라-코로나 주교는 “변화가 오고 있다. 준비하는 것이 좋다. 홍콩은 예전처럼 위대한 가톨릭 (선교의) 교두보가 아니다”라고 당시 가톨릭 선교사들에게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중국 당국은 홍콩 국가보안법 관련 혐의로 홍콩 대주교인 조셉 젠(Joseph Zen) 추기경을 체포했다. 그는 2019년 민주화 시위에서 시위대를 지원한 612 인도주의 구호 기금의 이사들과 함께 체포됐다.

최근 성공회 신부이자 전 하원의원인 조나단 에이트켄 목사도 “홍콩의 종교자유는 점점 어두워지고 있다”라며 “시진핑 정권의 다음 공격 대상은 홍콩의 종교자유”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