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참여도
©Unsplash/Joel Muniz

종교적인 밀레니얼 세대(북미에서 조직화된 대면 종교활동 참여율이 가장 낮은 세대)가 디지털 종교에 참여하면서 신앙경험이 더욱 풍요로워졌다. 또 이 세대 가운데 교회출석을 하지 않는 일부는 디지털 매체를 통해 종교를 찾았다고 한 연구는 밝혔다.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종교연구리뷰(Review of Religious Research)에 발표된 ‘미국과 캐나다 밀레니얼 성인의 디지털 종교’라는 제목의 연구를 소개했다. 이 연구는 2019년 실시된 18세에서 35세 사이의 밀레니얼 세대 사이에서 나타나고 있는 디지털 종교 관련 경향을 조사했다.

이 보고서는 워털루대학 사회학 교수인 사라 윌킨스-라플람메가 작성했다

보고서에서 밀레니얼 세대는 ‘일반적으로 1980년대 후반, 1990년대, 2000년대 초반에 태어나고 자란 세대’로 정의됐다. 이 연구의 목적을 위해 이 집단은 1984년에서 2001년 생으로 제한했다.

윌킨스-라플람메 교수는 “그들은 어린 시절부터 디지털세계와 함께 자랐다는 점에서 북미 최초의 진정한 디지털 원주민”이라고 했다.

이 연구에서 디지털종교는 온라인 종교관례의 진화를 명확히 표현하기 위한 새로운 프레임을 반영하고 디지털 미디어와 공간이 어떻게 종교적 관례에 의해 형성되고 있는지 가리키는 포괄적 개념으로 정의된다.

라플람메 교수는 디지털종교가 밀레니얼 인구 중 상당한 소수에 의해 실행된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여한 캐나다 밀레니얼 세대의 약 29%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종교적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한다고 보고했다.

이같은 수치는 미국에서 훨씬 더 높았다. 미국 밀레니얼 세대의 41%는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종교적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한다고 말했다.

라플람메 교수는 CP에 “목사들과의 채팅 그룹, 온라인 설교, 소셜미디어의 종교콘텐츠 등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영성을 위해 디지털 매체로 눈을 돌리고 있다”라며 “디지털 종교가 반드시 많은 새로운 밀레니얼 세대를 끌어들이는 것은 아니지만 이미 참여하고 있는 사람들의 경험을 더 풍부하게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라고 전했다.

이 연구는 코로나19 대유행이 발생한 2020년 이후 밀레니얼 세대의 디지털종교 소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포착하지 못하지만 이미 미국과 캐나다에서 적어도 1년에 한 번 종교 또는 영적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있음을 시사한다.

이 연구는 또한 “최근 청년세대에서 대면예배 참석과 같은 보다 전통적인 종교 관례의 비율이 감소하면서 인터넷의 확장은 밀레니얼 세대 중 더 많은 비율이 온라인으로 종교와 영성과 어느 정도 정기적인 접촉을 하게 했다”라고 밝혔다.

한 달에 한 번 이상 디지털종교에 참여하는 대부분의 미국과 캐나다 밀레니얼 세대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대면종교 활동이나 영적 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참여한 밀레니얼 세대의 약 11%는 디지털 콘텐츠를 소비하고 매월 또는 더 자주 종교예배에 참석한다고 보고했다. 6%는 매월 또는 이보다 더 자주 디지털콘텐츠를 소비하고 교회를 출석하지 않는 영적 활동을 한다고 말했다. 약 10%는 적어도 한 달에 한 번 세 가지 유형의 활동을 모두 수행한다고 보고했다.

연구는 “다시 말해서, 양국 밀레니얼 세대 응답자의 25%는 최소한 한 달에 한 번은 덜 전통적인 영적 또는 종교적 활동에 참여하고, 11%는 이러한 활동에 디지털 요소를 포함한다. 응답자 중 25%는 이러한 활동에 자주 참여하지 않는 종교적 및 영적 활동을 하고 있다. 월간 또는 더 빈번한 종교예배 출석, 그 중 거의 모든 활동에는 디지털 구성 요소가 포함된다”라고 지적했다.

응답자 가운데 7%만이 다른 디지털 활동이나 교회를 출석하지 않는 종교 및 영적 활동 없이 한 달에 한 번 이상 전통적인 종교예배에 참석한다고 보고했다.

“응답자들의 디지털 종교 및 영적 콘텐츠 소비와 종교예배 참석 사이에 중복되는 부분이 많이 있다. 디지털 종교에 참여하는 밀레니얼 세대가 상당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연구는 덧붙였다.

라플람메 교수는 CP와의 인터뷰에서 디지털 종교가 많은 밀레니얼 세대 사이에서 일어나는 현상이지만 대부분의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현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녀는 “청년 인구의 상당한 소수에 해당하지만 여전히 존재한다”라며 “그들 중 많은 사람들에게 디지털 종교는 신앙을 직접 실천하는 데 중요한 보완 역할을 한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