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캐나다 가톨릭 기숙학교에서 벌어진 원주민 학살 및 문화말살 문제와 관련해 캐나다 원주민에게 사과했다.

AP통신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탈리아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에서 전용기에 오르기 전 이번 방문의 목적은 ‘참회와 속죄의 순례’라고 밝혔다.

교황은 25일(이하 현지시간) 앨버타주 에드먼턴 남부에 위치한 옛 인디언 기숙학교 부지를 찾았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원주민 공동체와 만나 캐나다 원주민 아동 학살 등 과거 교회가 저지른 악행을 사과하며 “많은 기독교인들이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악행에 대해 겸허히 용서를 구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교회와 종교공동체의 많은 교인들이 당시 정부가 조장한 문화파괴와 강제 동화 프로그램에 무심하게 협력한 방식에 대해 사과한다”라고 말했다.

교황은 “우리의 기독교 믿음은 이 사건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과 양립할 수 없는 처참한 실수라는 것을 가르쳐준다”라며 “이번 사과가 끝이 아닐 것이며 시작이다. 과거에 자행된 사실에 대한 심도 깊은 조사와 학대 생존자들에 대한 치유를 포함한다”라고 말했다.

사과문 발표 후 원주민이 건넨 인디언 머리 장식을 직접 썼다.

한편, 작년 캐나다에서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서스캐처원주 등의 원주민 기숙학교터 4곳에서 3~16세 원주민 아동 유해가 1,200구 넘게 발견돼 큰 충격을 줬다.

이들 기숙학교는 1881년부터 1996년까지 캐나다 정부가 인디언과 이누이트족 등 원주민 문화를 말살하고 백인·기독교 사회에 동화시키려는 목적으로 세웠다. 그 중 70%를 가톨릭교회가 위탁 운영했다.

100년 넘는 기간에 총 15만명의 원주민 어린이가 부모와 강제로 떨어져 전국 139곳의 학교 기숙사에 들어가야 했다. 이곳에선 사제와 교직원 등에 의한 신체적·정서적·성적 학대가 만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금까지 유해 1,200여 구가 발견됐지만, 기숙학교에 들어갔다가 실종된 아이들은 최대 1만여 명으로 추산된다. 원주민들은 이를 ‘문화적 집단 학살’로 규정했다.

캐나다 정부는 2008년 원주민 단체에 공식 사과하고, 400억 캐나다달러(약 40조6000억원) 규모의 배상을 했다. 기숙사 운영에 가담한 개신교회도 유감을 표했다. 그러나 가톨릭교회의 사과는 없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해 원주민 아동 유해가 쏟아져나오자 “매우 고통스럽다”는 심경을 밝혔고, 지난 4월 바티칸을 찾아온 캐나다 원주민 대표단에 “깊은 슬픔과 수치를 느낀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리고 반드시 현장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