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출장 중 골프를 친 데 대해 "합당한 문책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과의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임 의원이 LH (출장 골프) 기강해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건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투기 이런 문제 때문에 처벌받은 지가 얼마나 됐다고 또 그런 기강해이적인 요소를 갖고 있는지 정말 유감스럽다"며 "합당한 문책을 통해 LH가 공기업으로서 원래의 목적 달성을 위해 노력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임 의원이 전 정부에서 국세청장을 했던 사람을 사장으로 '알박기'해서 이런 문제가 생긴 거라고 지적하며 일벌백계하라고 요구하자 "합당한 문책을 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한 총리는 노동시장 이중구조에 따른 근로자 임금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은 한 총리에게 "(대우조선 하청업체) 파업이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나서 대통령께서 근본적 원인에 대해 가슴아파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다단계 구조적 하청 문제,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 격차, 근로조건 열악성 등 부분에서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씀하셨다는데 들었느냐"고 물었다.

이에 한 총리는 "(윤 대통령은) 그런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불법적으로 점거하던 상태는 일단 해결이 됐고, 후에 따르는 조치들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시장의 근본적인 이중구조의 문제, 또 하청 근로자들이 받고 있는 임금 문제 이런 것들은 하나의 작업반을 만들어서 노동부 장관이 도움을 줘가며 협의를 시작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덕수 #L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