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파업 51일 만에 타결된 2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 권수오(왼쪽 세번째) 녹산기업 대표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파업 51일 만에 타결된 2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 권수오(왼쪽 세번째) 녹산기업 대표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51일째 파업이 이어진 대우조선해양 사태가 22일 오후 마침내 타결됐다.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사는 최근 며칠간 대우조선지회 중재로 사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진행해 이견을 좁혔왔다.

노사는 22일 오전 8시에 협상을 재개해 최종 합의 문구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는 협상의 막판 걸림돌이었던 손해배상 면책 문제와 파업 기간 업체의 파산으로 일자리를 잃은 조합원의 고용 승계 문제 등에서 합의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해양 하청 협력업체 노사는 잠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잠정 합의문'의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합의문 안에는 임금 인상율과 손배소송 문제, 파업 참가 노동자들에 대한 고용 승계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앞서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노동자 120여 명은 지난달 2일부터 파업에 들어갔고, 지난달 22일부터 1도크(선박 건조 공간)를 점거한 채 파업을 이어왔다.

대우조선 측은 이로 인해 진수작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선후 공정이 밀려 지금까지 7000억 원이 넘는 손실이 난 것으로 추산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