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글로벌 복음통일 전문 선교컨퍼런스 8월 15~19일
'오직 복음통일만이 답' 주제로 휴스턴 한빛장로교회에서

제3차 글로벌복음통일전문세미나
제3차 글로벌복음통일전문세미나를 준비하는 김학송 선교사(왼쪽)와 박상원 목사 ©미주 기독일보

글로벌복음통일전문네트워크(대표 임현수 목사, 사무총장 박상원 목사)가 주최하는 '제3차 글로벌 복음통일 전문 선교컨퍼런스'가 오는 8월 15일부터 19일까지 '오직 복음통일만이 답이다'라는 주제로 미국 휴스턴 한빛장로교회(담임 정영락 목사)에서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는 북한 억류 경험이 있는 임현수 목사를 비롯해 수원중앙침례교회 고명진 담임목사, 흰돌교회 오창희 담임 목사 조평세 박사, 박대현 대표, 강석진 목사, 김요한 목사, 김학송 선교사, 강동완 교수, 박상원 목사 등 한국과 미국의 북한 선교 전문가들 강사로 나서 북한 선교의 중요성과 복음 통일의 해답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컨퍼런스에서 특별히 주목되는 점은 탈북 신학생들과 청년들이 참여해 북한 주민들의 실상을 소개하고 북한 선교의 실제적 접근 방법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는 것이다. 탈북 경험이 있는 젊은 탈북자 청년들이 자신이 경험한 북한의 상황과 북한 선교에 필요한 사역과 노하우를 북한 주민의 시각에서 전하게 된다.

침신, 감신, 성결, 장신, 총신 등 다양한 교단에서 신학을 공부하는 탈북 신학생들은 자신들의 간증과 더불어 한반도 복음 통일의 필요성과 통일 이후를 내다보며 한국 교회가 준비해야 할 부분들도 조언할 예정이다.

8월 15일 컨퍼런스 첫날 개회 집회는 임현수 목사가 "오직 복음통일 만이 답입니다"라는 주제로 설교한다. 둘째 날에는 탈북 신학생들의 간증이 이어지며 저녁 집회는 고명진 목사가 "오직 복음으로"라는 제목으로 설교한다. 셋째 날은 조평세 박사가 "링컨의 노예 해방과 한반도 통일",

박대현 대표가 "잘 정착된 북한 청년들이 대안일 수 있다"라는 주제로 강의하며 오창희 목사가 "이 시대의 다니엘을 찾습니다"라는 주제로 저녁 집회를 인도한다.

넷째 날은 강석진 목사 "근현대사속의 하나님의 섭리와 통일 비전", 김요한 목사가 "북한상황하에서 본성경적통일선교 신학과 전략", 김학송 선교사가 "북한농업은 물이 답이다" 주제로 강의하고 강동완 교수가 "그곳에 사람이 있습니다"라는 주제로 저녁 집회를 인도한다.

마지막 날은 박상원 목사가 "북한주민의 생각은 무엇으로 포맷되었나", 김연영 선생이 "10대는 북에서, 20대는 남에서"라는 주제로 각각 강의를 이어간다. 마지막 날에는 폐회집회와 함께 통일공모시상식 및 연합기도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임현수 목사는 "준비가 안 된 통일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교회의 지도자들이 복음통일에 대해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 평화의 중재자로서 남과 북을 화해시키는 하나님의 사람들이 일어나야 한다"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미주 한인 이민 교회가 다시 일어나 조국을 살리는 운동이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상원 목사는"북한선교와 복음통일을 주제로 마음과 뜻을 모으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복음통일을 보다 효과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다양한 전문가들과 사역자들의 목소리를 복음 안에서 하나의 힘이 되게 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