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낙태
©Pixabay

2021년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발생한 낙태 건수가 1년 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영국 보건사회복지부가 21일(이하 현지시각) 발표한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낙태 건수는 21만 4,869건으로 2020년보다 4,009건 증가했다.

이 가운데 반복되는 낙태 건수는 4% 증가한 91,313건을 기록했다. 쌍둥이, 세쌍둥이 또는 그 이상의 낙태 건수는 88건으로 약 36% 증가했다.

장애로 인한 낙태 건수는 2021년 3,370건으로 9.31%, 24주 이상의 장애아 낙태는 274건으로 19.56% 증가했다. 2021년 총 859명의 다운증후군 아기가 낙태됐으며, 이는 2020년 693명에서 23.95% 증가한 것이다. 24주에 낙태된 다운증후군 아기의 수는 14명에서 24명으로 증가했으며, 24주에 낙태된 구개열이 있는 아기의 수는 6명이었다.

영국의 친생명 단체인 ‘생명권’(Right to Life UK)은 이 같은 자료를 인용해 낙태법의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캐서린 로빈슨 대변인은 “이러한 낙태 수는 국가적 비극이고, 우리 모든 사회가 태아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하고 있으며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한 여성들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하나의 국가로 뭉쳤고, 코로나19로부터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큰 희생을 했다. 그러나 슬프게도 한 집단의 취약한 이들을 보호하면서 동시에 수천 명의 취약한 어린 생명이 낙태로 생을 마감하도록 했다”고 안타까워했다.

2021년은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DIY’(Do It Yourself) 가정 낙태가 허용된 첫 해다. 이는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후 도입된 정책으로, 이 기간 원격 처방을 통해 임산부가 가정에서 낙태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로빈슨 대변인은 “정부가 ‘DIY’ 가정 낙태를 허용한 이후로 불법 낙태와 안전 불감증에 대한 많은 이야기들이 전해졌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영국 여성의 대다수가 낙태 건수를 줄이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낙태법 개정을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성의 70%는 현재의 낙태 제한 시기를 더욱 앞당기기를 원한다고, 91%는 성에 따른 선택적 낙태 금지를 지지한다고 했다.

로빈슨 대변인은 “정부가 태아에 대한 새 보호책을 시급히 마련하고,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한 여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러한 변화는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고, 우리가 한 사회로서 매년 낙태로 인한 비극적인 생명의 수를 줄이기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음을 확인시켜 줄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