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멜버른
©Unsplash

최근 수십 년 동안 기독교는 쇠퇴했지만 호주인들은 신앙에 완전히 폐쇄적이지 않으며 청년들이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개방적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NCLS리서치가 실시한 2021년 호주 커뮤니티 설문조사 결과는 ‘오늘날 호주인들은 예수와 교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제목의 웨비나에서 발표됐다.

이 연구는 교회 출석 빈도, 예수와 기독교 신앙에 대한 믿음, 종교와 종교기관에 대한 견해, 교회 출석자의 사회적 관계와 같은 주제를 조사했다.

2016년부터 호주인의 예배 출석 빈도는 점진적인 증가를 보여 2019년에는 22%에 도달했다. 출석률은 2020년 팬데믹 기간 동안 급감하다가 2021년 말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

모든 연령대 중 청년들의 교회 출석률이 가장 높았으며 2021년에는 3명 중 1명이 월간 예배 출석률을 보고했다. 50~64세에 해당하는 X세대는 11%로 가장 낮은 출석률을 보였다.

보고서는 또한 예수와 예수의 신성과 부활을 포함한 정통 기독교 신앙에 대한 견해를 조사했다.

호주인의 절반 이상이 신(God) 혹은 더 높은 능력을 믿는다(55%)고 대답했다. 절반 미만은 예수가 실존 인물이라고 믿었다(49%). 10명 중 2명은 그분의 신성을 믿는다고 답했고, 거의 ​​절반(44%)이 부활을 믿는다고 말했다.

사회에서 종교의 역할에 대해 호주인의 44%는 종교가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믿었고 19%는 동의하지 않았다. 그러나 교회의 구체적인 역할에 대한 태도는 더 혼합되어 있으며, 호주인들은 교회가 통과의례, 선한 도덕 고양, 가난한 자 지원 등 세 가지 사역을 하기를 가장 일반적으로 원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활동적인 교인과의 관계는 사람들이 교회출석에 대한 개방성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 응답자 10명 중 3명은 친구나 가족이 초대하면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결과는 교회 출석과 적어도 한 명의 교인을 아는 것 사이에 강한 연관성을 보여주는 이전 NCLS 연구에 의해 뒷받침됐다고 CT는 전했다. 그러나 호주인의 절반 이상(56%)은 정기적으로 교회를 출석하는 친한 친구나 가족이 없다고 말했다.

NCLS 연구책임자인 루스 파월 박사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면서 “부정적인 종교 이야기만 다루는 경향이 있는 미디어에서 묘사한 것보다 교회와 신앙에 대한 호주인의 견해에 대해 훨씬 더 긍정적인 그림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파월 박사는 “50~64세 연령대는 종교에 대해 가장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으며, 이는 역사적으로 부정적인 보도를 설명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녀는 “이 연령대의 구성원은 핵심 리더십 위치에 있을 가능성이 더 높고 직업의 정점에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50세에서 64세 연령대는 (교회) 출석률이 가장 낮고, 가장 적게 믿고, 가장 적게 실천하고, 기독교에 대해 가장 덜 긍정적인 사람들이다... 그들이 공적 서사(public narrative)를 통제하고 있는가?”라고 물었다.

그녀는 “이것은 우리가 알아야 할 사항인가? 지금 누가 마이크를 가지고 있고, 누가 말하고 있고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라고 했다.

또 설문조사에 참여한 많은 응답자들이 교회를 이전에 더 많이 출석하려고 시도했지만 나중에는 그렇게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올리브트리미디어 CEO인 칼 파스는 “기독교에 대한 사회인식과 현실 사이에 긴장이 존재한다. 교회의 실패에 대한 널리 퍼진 오해는 교회 안팎의 의제를 가진 사람들에 의해 밀어붙여지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교회에 대한 호주인의 일반적인 견해가 종종 부정적일 수 있지만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기독교인에 대해서는 주로 긍정적인 방식으로 묘사하는 경향이 있다”고 주장했다.

파스 대표는 기독교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응답한 대다수(56%)와 예수의 신성과 부활과 같은 정통 신앙에 동의하는 응답자의 차이에 주목했다.

그는 “‘기독교인’이라는 단어는 실제로 어떤 의미가 있어야 하며 사람들이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이해하도록 도와야 하며 기독교인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정의하고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