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릴 총대주교
키릴 총대주교(Patriarch Kirill). ⓒWCC

영국 정부가 최근 러시아 정교회 수장을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제재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키릴 총대주교는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군사적 침략에 대한 두드러진 지원으로 제재를 받았다.

다른 제재 대상에는 우크라이나 아동의 강제이송과 입양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러시아 아동권리 위원 마리아 루바- 벨로바(Maria Lvova-Belova)가 포함된다.

루바-벨로바 위원은 루한스크와 도네스크 지역에서 취약아동 2천여명을 폭력적으로 이송시키고 러시아에서 강제 입양을 촉진하기 위한 새로운 정책을 계획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64자동차화소총분리여단 소속 대령 4명도 전쟁에서 그들의 역할과 관련해 제재를 받았다. 영국 정부는 “이 부대는 부차에서 민간인을 살해, 강간, 고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리즈 트러스(Liz Truss) 영국 외무장관은 “오늘 우리는 아동 강제 이송과 입양을 포함해 우크라이나에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가져온 푸틴의 전쟁을 도운 조력자와 가해자를 표적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승리할 때까지 우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푸틴에 대한 압박을 유지하는 데 지치지 않을 것”이라며 “푸틴의 동맹국들은 계속해서 전쟁범죄 혐의에 눈을 감고 유혈 공격을 지지하는 선택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