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국무위원장이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마스크를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국무위원장이 12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8차 정치국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 TV캡처. ©뉴시스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 전국 봉쇄 및 단위별 격폐 등 북한판 제로 코로나 정책 이행을 강조했다. 북한 내 코로나19는 지난달 말 확산, 누적 35만 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13일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김 위원장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지난 12일 방문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휘실을 돌아보면서 최대 비상방역 체계 이행 실태를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방역 체계 허점을 지적하고 "전국의 모든 도·시·군에서 자기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사업·생산·거주단위별 격폐 조치를 취하는 사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파 상황을 따라가면서 관리하면 피동을 면할 수 없다"며 "주동적으로 지역들을 봉쇄하고 유열자들을 격리 조처하며 치료를 책임적으로 해 전파 공간을 차단하는 게 급선무"라고 요구했다.

전날(12일) 북한은 경내 코로나19 전파 사실을 처음 밝히면서 국가비상방역사령부 지휘 아래 최대 비상방역 체계를 선포했다. 그 바로 다음날 김 위원장이 직접 점검에 나선 것이다.

매체에 따르면 북한 내에선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 됐다. 짧은 기간 35만 여명이 확진됐으며, 16만2200여 명이 완치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12일 하루에만 전국 범위에서 1만8000여 명이 신규 확진되는 등 급격히 전파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현재까지 18만7800여 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사망자 6명 중에는 코로나19 스텔스 오미크론 BA.2 감염자도 있다고 북한 매체는 밝혔다. 앞서 북한은 8일 평양에서 검체 분석 결과 오미크론 바이러스 BA.2가 검출됐다고 공개한 바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코로나 #오미크론 #북한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