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오천 이환영 화백
오천 이환영 화백 작품 기증식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단체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남대 제공

한국화단의 중심에서 40여 년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오천 이환영 화백이 한남대학교에 조선 정조 반차도를 현대적 한국화로 재해석한 작품 등 모두 15점을 기증했다.

29일 한남대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 30분 문과대학 1층 로비에서 오천 이환영 화백 부부와 이광섭 총장 등 학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작품기증식 행사가 열렸다. 이 화백은 한남대에 대형 10점, 소형 5점 등 총 15작품을 기증했고, 학교측은 문과대학 1, 2층과 중앙박물관, 대학본관 2층 등 교내 곳곳에 작품들을 전시해 누구나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화백이 기증한 작품들은 한국전통문화의 빼어난 유산으로 손꼽히는 조성 정조시대 의궤에 대한 회화적 재해석 작품들이다. 이 화백은 조선 정조 때 화성 성곽을 축조한 내용을 기록한 ‘화성성역의궤’와 ‘원행을묘정리의궤’ 수록 반차도를 정확하면서도 현대적 한국화 기법을 섞어 한국의 미를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그의 작품은 호암미술관과 대전시립미술관 등이 소장하고 있다.

한남대 오천 이환영 화백
오천 이환영 화백 작품 기증식이 한남대에서 열렸다. ©한남대 제공

이 화백의 작품 기증은 한남대 기독교학과 이달 명예교수와의 인연에 의해 이뤄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환영 화백은 1977년 국선 입선 이후로 국립현대미술관의 ‘기독교100주년기념전’을 비롯해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개최했으며 문화관광부장관상, 자랑스런 충남인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한국기독교미술인협회 회장과 운사회 회장, 한국미술협회 운영위원, 이응로 생가기념미술관 운영위원 등을 맡고 있다.

이 화백은 “제 작품들을 멋지게 전시해주신 한남대에 감사드리며, 많은 분들이 이 작품들을 통해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기증 소감을 전했다.

이광섭 총장은 “한국화 분야의 거장인 오천 선생께서 우리 대학에 귀한 대작들을 기증해주셔서 깊은 감사를 드리며, 기증 작품들을 통해 전통문화예술의 아름다움과 깊이를 많은 분들이 느끼고 배울 수 있도록 잘 전시하겠다”고 말했다.

한남대 오천 이환영 화백
오천 이환영 화백 작품 사진. ©한남대 제공
한남대 오천 이환영 화백
오천 이환영 화백 작품 기증식 사진. ©한남대 제공
한남대 오천 이환영 화백
오천 이환영 화백과 한남대 학생들이 사진촬영을 했다. ©한남대 제공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이환영화백 #오천 #15점 #기증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