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미접종자 출입금지 안내문
방역패스 유효기간 제도가 시행중인 가운데 서울 시내 한 식당에 백신 미접종자 출입금지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차의과대학교 소속 사회정의를바라는전국교수모임(정교모)은 11일 '어린이들과 청소년, 임산부에 대한 백신패스, 백신강제접종을 당장 철회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위 단체는 “이미 백신과 관련해 사망한 10대 청소년들이 4명, 생명이 위중하거나 영구 장애 등 부작용으로 고통받고 있는 청소년 환자들은 322명”이라며 “지난 1994년부터 2019년까지 26년간 실시된 모든 종류의 백신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135명이다. 이에 비해 겨우 1년전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부작용과 관련해 사망자 수는 총 1178명, 위중증 환자수는 12,598명에 이른다.(2022년 1월 7일 질병관리청)”고 했다.

이어 “최근 법원은 백신패스가 청소년에게 백신 접종을 사실상 강제하는 조치이며 백신 접종자의 돌파감염도 상당수 벌어지는 점 등에 비춰보면 백신 미접종자가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위험이 현저히 크다고 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나라 전 연령의 코로나19 평균 치명률은 0.9%로 대부분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발생하고 있고, 현재 백신패스 논란이 되고 있는 10-19세 사이 치명률은 0%”라며 “해당 연령대에선 단 한 명도 코로나로 인한 사망이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따라서 “코로나 백신에서 발생하는 여러 중증 부작용을 생각해 볼 때 소아 청소년 연령에서의 코로나 백신 강제 접종 정책은 득보다 실이 많은 것이 분명하다”며 “감기 수준의 병을 예방하기 위한 백신 접종으로 중병을 앓게 되거나 사망하게 된다면, 상식적으론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면밀한 의과학적 검증을 통해 백신의 안정성이 확보될 때까지는 접종을 중단하는 것이 합리적인 해결책”이라고 했다.

아울러 “임산부의 약 98%는 백신 부작용 염려로 3차 접종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 10일부터 대형마트와 백화점도 아예 출입할 수 없는 처지”라며 “이는 이유 있는 비접종자에 대한 근본적인 기본권 침해다. 이것이 어떻게 공정을 외치는 정부의 모습인가?”고 했다.

따라서 “정부는 백신패스 정책을 통해 강제적으로 백신접종을 밀어 부치는 야만적 정책을 당장 취소하라”며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n차 접종의 의과학적 근거가 밝혀질 때까지는 접종을 중단하라. 거리두기 강화유지와 접종자와 비접종자들간의 분리 정책이 집단면역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근거를 밝혀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백신패스 #방역패스 #청소년 #소아 #임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