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연합장로교회
웨어스테이트프리즌에 크리스마스선물을 전달했다. ©애틀랜타연합장로교회
미국 애틀랜타연합장로교회(담임 손정훈 목사) 코리안프리즌미니스트리(대표 박동진 선교사)와 미션아가페(대표 제임스 송 선교사)가 웨어스테이트프리즌 측에 깜짝 선물을 전달했다.

현지 시간 지난 8일, 연합장로교회 앞 마당에서 한인들의 사랑이 가득 담긴 라면 8,000 개, 과자 1,344개, 바이블 스터디 성경 36권, 마스크 2,000장, 초코파이 6,240개 그리고 예배용 전자키보드가 두 대의 밴에 가득 실렸다. 이를 위해 교도소 측 마이클 플린 목사와 스탭들이 직접 차를 몰고 와 감사의 마음으로 선물을 수령했다.

손정훈 목사는 소외된 이들을 향한 관심과 사랑은 꼭 필요한 일이며 본인 역시 교도소 선교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갖고 동참하겠다고 약속했고, 제임스 송 선교사는 연합교회와 매년 두번씩 해오던 교도소 방문을 최근 하지 못한 아쉬움을 표하면서 팬데믹이 종료되면 더욱 많은 이들이 동참하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미션아가페 측은 오는 19일 호세아 재단과 함께 노숙자들과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크리스마스선물과 푸드박스를 나누며 사랑의 원을 더욱 크게 넓혀, 선교지인 페루 리마 히카마르카 교회를 중심으로 지역 사회와 어린이들, 이웃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나눌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