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교회
풍성한교회에 꽃망울을 활짝 터뜨린 용설란 ©미주 기독일보

미국 남가주 풍성한교회(담임 박효우 목사)에 백 년에 한번 꽃 피운다는 ‘용설란’이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

이번에 꽃을 피운 용설란은 높이가 4미터, 길이는 5미터가 넘을 정도로 풍성한교회교인들은 새해를 앞두고 꽃망울을 터뜨린 용설란에 함박 웃음을 지었다.

용의 혀를 닮아 ‘용설란’으로 불리는 이 식물은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지로 죽기 직전 단 한번 꽃을 피우며 꽃이 100년에 한 번 핀다고 하여 세기 식물(century plant)이라고도 불린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